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문 대통령-정 총리 첫 주례회동…규제혁신·협치모델 논의

송고시간2020-01-20 15: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문 대통령 '책임총리' 역할 힘싣기…정총리 '목요대화' 구상에 공감

정총리 '경제·통합·혁신' 국정운영 방향으로 보고…"규제혁신 모든역량 동원"

문 대통령과 정세균 총리
문 대통령과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첫 주례회동을 마친 뒤 상춘재를 나서고 있다. 2020.1.20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설승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정오부터 1시간 30분 동안 정세균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하고 경제활력 제고 방안과 사회적 대화, 협치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낙연 전 총리와도 매주 월요일 주례회동을 해 왔으며 정 총리와의 회동은 이날이 처음이다.

특히 이제까지 주례회동은 비공개를 원칙으로 했음에도 이날 회동결과는 언론에 공개했다는 점에서 정 총리가 '책임총리'로서 국정을 끌고 나가는 데에 힘을 싣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대화 나누는 문 대통령과 정세균 총리
대화 나누는 문 대통령과 정세균 총리

(대전=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대전 한국전자통신연구원에서 열린 과기부·방통위 부처 업무보고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0.1.16 xyz@yna.co.kr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경제 활력 제고와 관련하여 규제혁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구체적인 규제혁신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특히 올해 빅데이터, 바이오·헬스, 공유경제 등 신산업 분야 빅이슈 해결에 중점을 두고 적극적 갈등조정, 규제샌드박스 고도화 등 가용한 모든 역량을 동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규제혁파가 현장에서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공직사회 변화가 절실함을 강조하고, 적극 행정의 현장 착근을 위해서도 각별히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곧 대한상의에 규제샌드박스 접수창구가 개설될 예정"이라며 "이 창구가 국민과 기업의 애로사항 해소 과정에서 실효성과 속도감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 정세균 총리와 첫 주례회동
문 대통령, 정세균 총리와 첫 주례회동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첫 주례회동을 하고 있다. 2020.1.20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를 국정운영의 주안점으로 삼겠다고 보고했다.

이를 위해 ▲ 획기적 규제혁신과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통한 경제 활력 회복(경제 총리) ▲ 협치 모델을 활용한 사회 갈등 해소와 당·정·청 소통 활성화 등을 통한 국민통합 강화(통합 총리) ▲ 적극행정 문화 정착 등 공직사회 혁신(혁신 총리)을 앞으로의 국정운영 방향으로 보고했다고 한 부대변인은 전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정 총리가 사회갈등 해결을 위한 새로운 협치 모델인 '목요 대화'를 운영하며 경제계·노동계·정계 등 다양한 분야와 폭넓은 대화를 나눌 계획이라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관심을 보이며 정 총리가 '목요 대화'를 의지를 갖고 꾸준히 운영해 주기를 당부했으며, '목요대화'가 새로운 협치와 소통의 모델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정 총리는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도 "진정성 있는 소통과 협치로 사회통합을 이뤄내겠다"며 "스웨덴의 안정과 발전의 밑거름이 된 '목요클럽'과 같은 대화 모델을 되살려 각 정당과 각계각층 대표들을 정기적으로 만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