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손흥민 '최하위' 노리치시티 상대로 한 달 '골 침묵' 깰까

송고시간2020-01-21 05: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토트넘, 23일 새벽 노리치시티와 EPL 24라운드 홈경기

왓퍼드전 그라운드 질주하는 손흥민
왓퍼드전 그라운드 질주하는 손흥민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손흥민(28·토트넘)이 지긋지긋하게 이어지는 골 침묵을 깰 절호의 기회를 맞았다.

토트넘은 23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홈 경기에서 '꼴찌' 노리치시티를 상대한다.

손흥민은 정규리그에서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하고 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경기까지 더하면 7경기째 골과 도움이 없다.

지난달 12일 번리와의 정규리그 경기에서 '70여m 질주 슈퍼골'을 폭발해 전 세계를 놀라게 한 손흥민은, 그 뒤 거짓말처럼 득점포가 잠잠해졌다.

손흥민 '왜 이렇게 안 들어갈까'
손흥민 '왜 이렇게 안 들어갈까'

[로이터=연합뉴스]

특히 첼시전 퇴장과 3경기 출전 정지 징계에서 복귀한 뒤 발끝이 눈에 띌 정도로 무뎌졌다.

스피드와 드리블 돌파는 나쁘지 않았지만, 골 결정력이 떨어졌다. 전매특허인 송곳처럼 날카로운 감아 차기 슈팅의 위력이 많이 저하된 모습이다.

덩달아 토트넘의 성적도 곤두박질치고 있다. 최근 정규리그에서 4경기 무승(2무 2패) 부진에 빠져있다.

조제 모리뉴 감독 부임 뒤 한때 5위까지 치고 올라갔던 토트넘은 다시 8위(승점 31)로 내려앉았다.

중하위권 팀들과 승점 차가 얼마 나지 않아 까딱하다가는 하위권으로 추락할 수도 있다.

후반기 들어 '주포' 해리 케인 등 핵심 선수들을 부상으로 잃은 게 성적 하락의 주원인이다. 케인의 공백을 메워줘야 할 손흥민이 부진한 탓도 있다.

다행히 다음 상대는 승점 17점으로 최하위 20위에 머물러 있는 노리치시티다.

최근 5경기에서 1승 2무 2패에 그친 데다 9실점이나 기록한 노리치시티는 토트넘의 승전고와 손흥민의 11호 골을 기대하기에 최적인 상대다.

만약 토트넘이 노리치시티를 상대로도 승점 3점을 따내지 못한다면 부진이 장기화할 수도 있어 손흥민의 득점포 재가동은 더욱 절실하다.

복귀전 치르는 이강인
복귀전 치르는 이강인

[EPA=연합뉴스]

이강인의 소속팀인 발렌시아는 같은 날 오전 5시 3부 리그의 로그로네스를 상대로 원정에서 코파 델레이(스페인 국왕컵) 32강전을 치른다.

지난해 11월 28일 첼시와의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왼쪽 허벅지 근육을 다쳐 재활해온 이강인은 지난 19일 마요르카와의 정규리그 경기에서 교체 투입되며 복귀전을 치렀다.

예열을 마친 이강인이 약팀을 상대로 부상 복귀 골을 쏘아 올릴지 관심이 쏠린다.

a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