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엄홍길 "네팔 사고지역서 금속탐지 반응…신호 깜빡깜빡"

송고시간2020-01-20 16:5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실종자 것 추정 유류품도…"눈사태 상황은 예상보다 심해"

사고현장 이동 준비하는 산악인 엄홍길
사고현장 이동 준비하는 산악인 엄홍길

(포카라=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안나푸르나서 실종된 한국인 수색을 지원하기 위해 산악인 엄홍길 대장이 20일 네팔 포카라공항에서 헬리콥터에 탑승 이륙 준비를 하고 있다. KT 관계자와 동행한 엄 대장은 드론을 띄워 사고현장 상황을 파악할 예정이다. 2020.1.20 cool@yna.co.kr

(포카라[네팔]=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산악인 엄홍길 대장이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한국인 실종자 사고 현장에서 실종자로 추정되는 신호가 탐지됐다고 밝혔다.

엄홍길 대장은 20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19일 오후 사고 현장에서 구조대 헬리콥터가 금속 탐지 장비를 활용해 수색 작업을 하던 도중 신호가 감지됐다고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A4 용지 크기의 이 기계는 지뢰를 감지하는 기계처럼 공중에서 눈 속의 금속에 반응한다. 눈 속에 묻힌 실종자의 휴대전화나 시계 등을 탐지할 수 있는 것이다. 엄 대장은 "사고 지점에 헬리콥터를 낮게 띄워 탐지했는데 깜빡깜빡하는 신호가 잡혔다"고 설명했다.

현재 네팔구조대는 이 기계를 한 대 보유하고 있으며 20일에도 이 기계를 이용해 현장 수색을 벌였다.

일단 신호가 잡히면 구조대는 해당 지역에 색깔 표식을 떨어뜨리게 된다. 이후 지상의 여러 구조대가 표식 부위를 집중적으로 수색하게 된다.

사고지점 인근에 도착한 구조팀
사고지점 인근에 도착한 구조팀

(서울=연합뉴스) 안나푸르나서 실종된 한국인 수색을 위해 20일(현지시간) 구조팀이 사고지점 인근에 도착하고 있다. 구조팀은 금속탐지기를 이용해서 실종자를 탐지했다고 밝혔다. 2020.1.20 [네팔구조당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사고 지역에서는 실종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재킷도 한 점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세계 최초로 16좌에 모두 오를 정도로 고산 등반 경험이 많은 엄 대장은 이날 직접 헬리콥터를 타고 사고 지점을 살펴봤다.

이후 위쪽 지대인 마차푸차레 베이스캠프(해발 3천700m)에 있는 산악구조센터에 가서 드론 등 수색 장비를 포카라로 가져왔다.

엄 대장은 수색 장비를 점검한 뒤 사고지점으로 다시 가서 드론을 띄울 예정이다.

그는 "사고 현장 상황이 생각보다 심각하다"며 "짧은 기간에 눈이 상당히 많이 온 데다 어젯밤에 또 눈사태가 났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엄 대장은 "눈만 쏟아진 게 아니라 오래전부터 높은 암벽 지대에 쌓였던 엄청난 크기의 얼음덩어리가 쓸고 내려가며 무너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간이 지나면 무너진 눈이 다져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수색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안나푸르나 사고 현장
안나푸르나 사고 현장

(포카라=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산사태를 만나 실종된 한국인 교사 4명에 대한 수색 작업이 나흘째를 맞고 있다. 사진은 20일 사고 현장 모습. 2020.1.20 [네팔구조당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ool@yna.co.kr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은 지난 17일 오전 안나푸르나 데우랄리(해발 3천230m)에서 하산하던 중 네팔인 가이드 2명과 함께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다른 그룹 소속 네팔인 가이드 1명도 함께 실종됐다.

coo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