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영웅본색' 왕용범 연출 "라스베이거스 상설공연이 목표"

송고시간2020-01-20 17: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준상 "어떻게 더 절실하게 만들어갈까 아직 고민중"

뮤지컬 '영웅본색' 왕용범 연출(왼쪽)과 유준상 배우
뮤지컬 '영웅본색' 왕용범 연출(왼쪽)과 유준상 배우

[빅픽쳐프러덕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10년 전 '영웅본색'과 '천녀유혼'을 뮤지컬로 만들겠다고 했는데, 젊을 때 꿈을 이뤄가는 것 같아요. 창작 뮤지컬이 어떻게 보면 불가능한 시도인데 '프랑켄슈타인', '벤허'를 성공시켰죠. '영웅본색'을 본 관객이 즐거워하시고 신선해하는 걸 보니까 이번에도 불가능한 것을 해냈다는 자부심이 듭니다."

창작 뮤지컬 '영웅본색' 왕용범 연출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명륜동 한 카페에서 배우 유준상과 함께한 라운드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왕 연출은 그동안 '삼총사', '잭 더 리퍼', '프랑켄슈타인', '벤허' 등 창작 뮤지컬을 무대에 올려 성공시켰다. 대극장 공연 작품 중 처음으로 '프랑켄슈타인'을 해외에 수출했고, '벤허'도 일본 진출을 앞두고 있다.

왕 연출은 "목표와 도전이 없으면 작품이 진부하고, 관객이 지갑을 여는 데 수월한 것만 하게 된다. 김연아 선수, BTS, 봉준호 감독에 이어 이제 뮤지컬이 한류를 새롭게 시도하고 있다"며 "'영웅본색'을 보는 것은 우리나라 뮤지컬이 전 세계로 나가는 모습을 목격하는 것"이라고 했다.

유준상은 이에 대해 "브로드웨이에 가서 공연해도 절대 밀리지 않는 작품이다. 그만큼 (우리나라 뮤지컬의) 위상이 높아졌다. 관객이 알아봐 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왕용범 연출
왕용범 연출

[빅픽쳐프러덕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영웅본색'은 발광다이오드(LED) 패널 1천여장을 이용한 입체 무대를 통해 홍콩의 다양한 풍경을 생생하게 보여줘 '영화 같은 뮤지컬'이란 수식어가 따라붙는다.

왕 연출은 LED 패널을 사용한 이유에 대해 "빛의 도시 홍콩을 관객에게 보여주고 싶었고, 장면 전환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서였다. 결국은 배우들의 연기를 빛나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워낙 전설적인 배우들이 연기한 작품이어서 캐스팅에 신경을 많이 썼는데 절대 뒤지지 않는 배우들이 절절하게 연기한다"며 "내 것을 희생하고 약속을 지켜가는 모습을 젊은 세대와 공유하고 싶었고, 배우들이 설득력이 있어 연출로서 만족한다"고 했다.

왕 연출과 유준상은 뮤지컬 콤비로 통한다. '삼총사'를 시작으로 '잭 더 리퍼', '프랑켄슈타인', '벤허'를 함께했다.

그 이유에 대해 왕 연출은 "유준상 배우는 무대를 소중히 하는 마음, 관객을 존중하는 태도를 지켜가는 데 큰 기둥이 되고, 배우들의 마음도 채워준다. 같이 하면 두려울 게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팔순 때 예술의전당을 물로 채워놓고 배를 띄워 '노인과 바다'를 (유준상 배우) 1인극으로 하고 싶다"고 했다.

'송자호'를 연기하는 유준상
'송자호'를 연기하는 유준상

[빅픽쳐프러덕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유준상은 작품에서 홍콩 암흑가를 떠나 새로운 삶을 살아가려는 '송자호'를 연기한다. 그는 연기할 때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누아르는 대사나 노래가 많지 않아 어떻게 하면 관객을 이야기 속으로 들어오게 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며 "어떻게 더 절실하게 장면을 만들어갈까 아직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연할 때 매일 일지를 쓴다는 그는 "무대는 저 혼자 하는 게 아니라 스태프, 관객이 함께하기 때문에 무대 정신을 지키려 노력한다"며 "이렇게 힘들고, 처절한 무대에서 살아남기 위해 일지를 쓴다"고 밝혔다.

왕 연출은 단테의 '신곡'을 오래전부터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아직 기술이 뒷받침하지 못해 실현하지 못하지만 머지않아 제작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왕 연출은 "홍콩 공연에 이어 중국을 찍고 라스베이거스 상설공연까지 전 세계에서 공연할 수 있을 것 같다"며 "해외 시장을 함께 개척한다는 마음으로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영웅본색'은 3월 22일까지 서울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공연한다.

dkl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