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시민단체 "해리스 미국 대사 내정간섭 지나쳐…추방해야"

송고시간2020-01-21 10: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중공동행동 "주한 미 대사 규탄한다"
민중공동행동 "주한 미 대사 규탄한다"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민중공동행동 회원들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 미국대사관 앞에서 열린 '내정간섭·주권침해·남북관계 훼방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추방요구 기자회견'에서 관련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20.1.21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시민사회단체가 21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의 내정 간섭이 도를 넘었다면서 해리스 대사를 '페르소나 논 그라타'(외교상 기피 인물)로 지정해 추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50여개 단체로 구성된 민중공동행동과 전쟁반대평화실현국민행동은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주재국 동향을 본국에 잘 전달해야 할 대사가 오히려 주재국을 압박하고 있으니 식민지에 파견된 총독을 연상시킨다"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외교 관계에 관한 빈 협약 9조는 접수국 정부가 특정 외교 인물에 대해 페르소나 논 그라타를 선언해 파견국에 통고하면, 파견국이 적절히 관계자를 소환하거나 그의 공관 직무를 종료하도록 정하고 있다.

이들은 해리스 대사가 지난 16일 외신 간담회에서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남북협력 문제를)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서 다루는 것이 낫다"라고 말한 것을 두고 "주권 침해이고 내정 간섭"이라고 비판했다.

또 해리스 대사가 지난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에 반대하고 한미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압박하는 등 도를 넘어선 발언을 일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충목 한국진보연대 대표는 "해리스 대사는 남북관계 개선은 물론 미군 주둔비, 파병 등 모든 문제에서 강경 발언을 쏟아놓고 있다"며 "해리스 대사를 가만두어서는 촛불 정부가 아무 일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momen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