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새보수 '양당협의체' 논의 시작…'통합열차' 속도

송고시간2020-01-21 12: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당분간 비공개 활동"…황교안-유승민 담판론 고개

공관위·안철수·우리공화당 등 변수

한국당-새보수당 통합논의 본격화
한국당-새보수당 통합논의 본격화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박완수 사무총장이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새로운보수당이 제시한 통합을 위한 양당간 협의체에 공감한다고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이양수 의원, 박 사무총장, 김상훈 의원.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의 당 대 당 통합 협의체가 21일부터 가동되면서 삐걱대던 보수통합 논의에 속도가 붙게 됐다.

지금까지 산발적으로 가동돼온 물밑 창구가 공식 창구로 단일화되면서 실질적인 논의가 빠르게 이뤄질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새보수당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의 담판과 관련해서도 군불 때기가 한창이다.

새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는 이날 당대표단·청년연석회의에서 "오늘부터 한국당과의 당 대 당 협의체가 정식 출범한다. 오늘부터 양당 간 단일 공식 창구가 출범했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양당 협의체 구성은 새보수당의 요구를 한국당이 전날 수용하면서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의 보수통합 가치 및 방향 논의,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신설 합당 로드맵 논의 등 양 갈래로 나뉘어 통합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대화 나누는 박형준-원희룡
대화 나누는 박형준-원희룡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21일 오전 제주도청 도지사 집무실에서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박형준 위원장(왼쪽)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bjc@yna.co.kr

이 과정에서 그동안 통합 논의를 주도해온 혁통위의 역할이 다소 축소될 것으로 관측된다.

이 점을 의식한 듯 박형준 혁통위원장은 이날 직접 제주도를 찾아 원희룡 제주지사에게 "설 전에 보수통합 신당 참여를 결정해달라"고 요청하는 등 외연 확장에 발 벗고 나섰다.

한국당과 새보수당도 일단은 혁통위의 활동을 존중한다는 방침이다. 양당 협의체가 통합 논의를 당분간 비공개로 진행하기로 한 점도 혁통위를 고려한 결정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한국당은 논의의 연속성을 위해 혁통위에 참여하는 김상훈·이양수 의원 중 한 명을 양당 협의체에 투입하기로 했다. 새보수당에서는 한국당과 물밑 대화를 해온 유의동 의원 등이 거론된다.

다만 총선까지 석 달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서둘러 통합 논의를 마무리 짓기 위해서는 황 대표와 유 위원장이 직접 담판을 지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다.

양당 내부에서는 '설 전 큰 틀 마련, 2월 초·중순 신당 창당'을 목표로 한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따라서 양당 협의체가 몇 가지 걸림돌을 해소한 뒤 황 대표와 유 위원장이 만나 '신당 밑그림'을 결정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발언하는 하태경
발언하는 하태경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가 2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대표단-청년당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zjin@yna.co.kr

새보수당 정운천 공동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황교안 대표와 유승민 위원장이 만나 설 연휴가 시작되기 전 보수통합의 비전과 혁신방안 등에 통 큰 합의를 끌어내 국민들에게 큰 희망을 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혁통위에 참여 중인 한 한국당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국당은 당연히 황 대표와 유 위원장이 만나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상황이 무르익으면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양당이 '통합 후 신당'이라는 최종 목표에 도달하기까지 총선 공천을 비롯해 이른바 '지분'을 둘러싼 갈등이 언제든 불거질 수 있다. 공천관리위원회 구성이 첫 충돌 지점으로 꼽힌다.

새보수당 정병국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에 출연해 "(논의가 진행되면) 신당추진위원회를 새롭게 구성해 당의 지도체제나 선거 관련 사항들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며 신당 창당 후 새 공천관리위원회 구성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정계 복귀를 선언하고 최근 귀국한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나 우리공화당과의 통합 문제도 양당 간 통합 논의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안 전 의원은 보수통합 논의에 대해 "관심 없다"며 선을 그은 상태지만, 한국당은 여전히 안 전 의원과의 개별 논의가 가능하다며 문을 닫지 않고 있다.

새보수당은 "'보수재건 3원칙'에 동의하면 어느 당이건 통합할 수 있다"면서도 "오늘까지의 우리공화당을 봐서는 우리공화당과 한국당이 통합했을 때는 저희가 갈 자리는 없다"고 못박은 상태다.

cho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