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시민단체 "쌍용차 합의 어겨…휴직자 46명 즉각 복직시켜야"

송고시간2020-01-21 13:29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내달 3일부터 매일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

쌍용차 복직 대기자 "사회적 합의 파기 규탄한다"
쌍용차 복직 대기자 "사회적 합의 파기 규탄한다"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쌍용자동차 복직 대기자 장준호 조합원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열린 '쌍용차 사회적 합의 파기 규탄 시민사회 계획 발표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21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시민단체들이 쌍용자동차에 휴직 처리한 마지막 남은 쌍용차 해고 노동자 46명의 복직을 촉구했다.

쌍용자동차 범국민대책위원회(범대위)는 21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쌍용자동차는 사회적 합의 파기를 사과하고, 조건 없이 즉각 복직을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쌍용차는 2018년 9월 21일 노노사정(금속노조 쌍용차지부와 기업노조, 쌍용차 사측, 경제사회노동위원회) 합의를 통해 2009년 정리해고된 노동자 119명을 순차적으로 복직하기로 했다.

합의에 따라 71명이 복직했으며 마지막으로 남은 46명도 지난해 7월 재입사해 무급휴직을 하다 지난 6일 복직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쌍용자동차는 '회사 상황이 어렵다'며 이들을 현장 배치하지 않고 통상임금의 70%를 받는 '유급휴직'으로 전환했다.

범대위는 "2015년 쌍용차 구매 운동과 불매운동의 갈림길에서 전전긍긍했던 순간을 회사가 똑똑히 기억해야만 한다"며 "또다시 경영 위기를 노래한다면 기업의 사회적 존재 이유 자체를 심판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들은 또 정부를 향해 "기업이 정부와의 약속을 휴짓조각으로 여기고 노동자들을 볼모로 국가지원을 협박하는 책임을 문재인 정부가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범대위는 해고자 46명의 복직을 요구하는 시민 2천492명이 서명한 시민선언문을 공개한다. 아울러 이날부터 매주 1회 쌍용차 평택공장 앞에서 촛불문화제를 열고 내달 3일부터 청와대 앞에서 매일 1인 시위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상진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쌍용차의 사회적 합의 파기 책임을 묻기 위해 다시 활동을 시작한다"며 "사회적 합의를 파기하는 쌍용차에는 용서도 미래도 없다"고 강조했다.

laecor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