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명래 "올해 폐기물 정책 대전환…쓰레기 감량이 새 원칙"

송고시간2020-01-21 14:4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간 의존형 폐기물 처리방식 바꿀 것"…발생지 처리 원칙도 강조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지난 14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산업계·학계 전문가들과 함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한·중 협력의 추진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환경부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지난 14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산업계·학계 전문가들과 함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한·중 협력의 추진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환경부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21일 "올해는 폐기물 정책이 대전환하는 원년의 해"라며 "새 폐기물 정책에선 쓰레기 감량을 굉장히 중요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단 간담회에서 "현재 우리나라 폐기물 정책의 중심인 종량제는 1인당 국민소득 1만달러 때 생긴 제도이지만 지금은 1인당 국민소득이 3만달러를 넘어섰고 쓰레기 배출량도 두 배 이상으로 증가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경제 발전, 소비 증가와 발맞춰 폐기물이 급속도로 증가하는 상황에서 분리배출에만 초점을 둔 정책으로는 불법 방치 쓰레기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없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조 장관은 "제품을 생산할 때부터 폐기물 생산을 자제하거나 폐기물이 생산되더라도 생산자 책임 원칙을 바탕으로 수거하도록 할 것"이라며 "자원 순환성을 고려한 포장재·제품 구성이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새 패러다임의 원칙"이라고 했다.

폐기물 정책 대전환을 위한 정책 과제는 이해관계자의 논의를 바탕으로 도출한다는 방침이다.

조 장관은 기존 정책을 원점에서 검토해 제품 생산부터 소비, 폐기물 배출과 분리, 재사용·재활용, 소각, 매립 등 자원의 전체 순환 과정별 문제점을 진단하고 지금까지와는 다른 해결책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폐기물 처리 시장 내 과도한 민간 부문 의존도를 줄이는 일도 새 정책의 과제로 내세웠다.

조 장관은 "폐기물 처리 시장에서 굉장히 중요한 것 중 하나가 고물상인데, 고물상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다 보니 폐기물 처리량·재활용 후 유통량을 추적하지 못하고 있다"며 "폐기물 처리업체의 등록제, 허가제 도입 여부도 업계와 의견을 나눌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공공부문, 즉 지방자치단체가 폐기물 관리 책임을 지도록 해 지역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은 공공부문이 주도적으로 처리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조 장관은 "공공이 기존 시장을 잠식하는 방향으로 가진 않을 것"이라며 "민간과 공공시설의 장점을 결합하고 폐기물 처리로 발생한 이익을 민간으로 돌릴 수 있도록 민간과 공공의 역할을 배분하겠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폐기물 정책 전환을 위해서는 국민들의 동참이 필요하다고 호소하면서 이를 위해 공공부문부터 솔선수범하겠다고 다짐했다.

조 장관은 "공공기관 내부 회의와 행사, 지방자치단체의 축제·스포츠 행사에서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는 일도 굉장히 중요하게 주문하고 있다"며 "2주 전 국무위원 워크숍에서도 올해부터 일회용품 줄이기를 위해 솔선수범하자고 합의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국민들의 행태 변화와 실천이 동반돼야 폐기물 정책을 제대로 바꿀 수 있다"며 "설을 맞이해 국민들에게 일회용품·과대포장 자제, 분리수거 동참을 다시 한번 호소해 이번 설이 중요한 실천의 시작점이 될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porqu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