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고소 남발·채용비리 의혹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 감사 요청

송고시간2020-01-21 16: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구경실련 "고소·부당징계로 인권 유린…예산 불법 전용"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DIP)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DIP)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대구경실련)은 21일 전·현직 직원 고소·민사소송 남발, 부당 징계, 채용 비리 의혹 등으로 물의를 빚는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DIP)에 대한 감사를 대구시에 요청했다.

대구경실련은 이날 낸 보도자료에서 "DIP가 전·현직 직원을 상대로 한 고소 남발, 퇴사 압력, 부당 징계 등은 인권유린이자 구성원 길들이기를 위한 폭거다"며 "고소·소송에 지나치게 많은 예산을 사용하고 불법 전용까지 한 작태는 도덕적 해이에 극단을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승협 원장 취임 후 채용 등 인사를 할 때마다 내정설 등 비리 의혹도 끊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광현 대구경실련 사무처장은 "DIP의 위법, 부당한 작태와 채용 비리 의혹 등은 조직을 망치고 시 산하 공공기관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일이다"며 "시는 제기된 문제들을 낱낱이 조사해 잘못이 드러나면 엄중히 문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DIP에서 불거진 각종 논란을 해소하고 본연 업무인 기업 지원 등에 집중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su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