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후반 3점슛 대폭발 KCC, 오리온 꺾고 3연패 마감

송고시간2020-01-21 20:5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대성 '매서운 눈빛'
이대성 '매서운 눈빛'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21일 전북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프로농구 전주 KCC와 고양 오리온의 경기. 전주 KCC 이대성과 고양 오리온 한호빈이 공을 다투고 있다. 2020.1.21 warm@yna.co.kr

(전주=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전주 KCC가 고양 오리온을 제물로 최근 3연패 부진에서 벗어났다.

KCC는 21일 전북 전주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오리온과 홈 경기에서 96-83으로 이겼다.

최근 3연패 중이던 KCC는 19승 15패를 기록, 5위 자리를 유지했다. 4위 인천 전자랜드(19승 14패)와는 0.5경기 차이다.

반면 시즌 첫 연승에 도전한 오리온은 11승 23패, 여전히 최하위에 머물렀다. 오리온은 이번 시즌 10개 구단 가운데 유일하게 연승이 없는 팀이다.

KCC는 3쿼터 약 3분이 지날 때까지 52-61, 9점 차로 끌려갔다.

하지만 이때부터 KCC의 외곽이 불을 뿜기 시작했다. 이정현이 2점 야투에 이어 분위기를 단숨에 끌어올리는 3점슛에 이은 추가 자유투까지 넣었다.

기세가 오른 KCC는 라건아의 연속 득점까지 나오면서 3쿼터 막판 62-61로 전세를 뒤집었다.

오리온이 보리스 사보비치의 골밑 득점으로 KCC의 기세를 끊으려 했지만 KCC는 오히려 정창영, 이대성, 송교창의 연속 3점포가 터지면서 오히려 8점 차로 훌쩍 달아났다.

4쿼터에서는 오리온이 따라붙을 만하면 KCC의 3점포가 터지는 양상이었다.

3쿼터까지 6점을 뒤진 오리온은 4쿼터 중반 허일영과 아드리안 유터의 연속 득점으로 2점 차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KCC는 라건아의 덩크슛에 이은 이대성의 3점포로 다시 7점 차로 간격을 벌렸다.

전반에 3점슛 10개를 던져 5개를 적중, 50%의 나쁘지 않은 성공률을 보인 KCC는 3, 4쿼터에는 11개의 3점슛 가운데 8개나 적중하는 '고감도 외곽포'를 앞세워 전반까지 3점 차 열세를 뒤집었다.

반면 오리온은 전반에 3점슛 13개 중 7개를 터뜨리며 앞서 나갔으나 후반에는 14개를 시도해 하나밖에 넣지 못하는 외곽 부진이 아쉬웠다.

KCC는 라건아, 이정현(이상 22점), 이대성(20점) 등이 고르게 활약했다.

오리온에서는 이승현이 19점으로 분전했다.

오리온은 리바운드 싸움에서 35-25로 우위를 보였지만 후반 3점슛 성공률과 경기 전체 자유투 성공률에서 KCC에 뒤졌다.

자유투 성공률은 KCC가 94%(15/16), 오리온은 47%(7/15)로 대비를 보였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