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영국 해리 왕자 부부, 캐나다서도 파파라치에 시달려

송고시간2020-01-21 23: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법률 대리인 통해 파파라치에 경고문 내놔

수많은 언론 카메라 앞에 선 해리 왕자 부부 [로이터=연합뉴스]
수많은 언론 카메라 앞에 선 해리 왕자 부부 [로이터=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계속되는 대중과 언론의 관심에 부담을 느껴 영국 왕실에서 떠나기로 한 해리 왕자(35)와 메건 마클 왕자비(38) 부부가 캐나다에서도 파파라치에 시달리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스카이 뉴스에 따르면 해리 왕자 부부는 이날 법률 대리인을 통해 파파라치에 대한 경고문을 내놨다.

경고문은 마클 왕자비가 캐나다 밴쿠버 아일랜드에서 머무는 동안 여전히 파파라치의 표적이 된 후에 발표됐다.

파파라치들은 동의 없이 마클 왕자비가 아들인 아치, 두 마리의 개와 함께 공원에서 산책하는 사진을 찍어 언론에 게재했다.

부부의 법률 대리인은 파파라치들이 덤불 속에 숨어서 마클 왕자비를 몰래 지켜보거나 염탐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밴쿠버 자택에서 머무는 동안 망원렌즈를 이용해 마클 왕자비에 대한 촬영을 시도했다고 전했다.

파파라치들은 부부의 자택 밖에서 진을 치고 있다고 대리인은 설명했다.

대리인은 그동안 캐나다에서 파파라치들이 매우 위험하게 차를 몰아 심각한 안전 우려를 불러왔다고 지적했다.

앞서 해리 왕자 부부가 영국 왕실에서 독립하기로 결정한 배경에는 형인 윌리엄 왕세손 부부와의 갈등은 물론, 사생활을 파헤치는 언론과의 불편한 관계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

해리 왕자는 지난 19일 런던에서 열린 자선단체 '센테베일'의 만찬 연설에서 왕실에서 떠나기로 한 결정을 자신과 가족들의 "더 평화로운 삶"을 위한 "믿음의 도약"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언론이 가진 힘은 강력하다"고 말해, 부부의 사생활을 집요하게 뒤쫓는 일부 언론이 왕실을 떠나게 된 이유 중 하나라는 점을 시사했다.

해리 왕자는 12살 때 어머니인 고(故) 다이애나비가 파리에서 파파라치의 끈질긴 추적을 피하다 차 사고로 숨지는 아픔을 겪은 뒤로 언론에 대한 불편함을 숨기지 않아 왔다.

그는 지난해 한 인터뷰에서도 아내 마클 왕자비에게 다이애나비의 비극이 재연될 것을 크게 우려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pdhis95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