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 국방부 "중동서 항행의 자유 보장 돕는 동맹 한국 환영"

송고시간2020-01-22 00: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 호르무즈 독자 파병 결정에 입장…'한국이 미국 주도 IMSC 지원' 표현도

청해부대 임무구역 확대 (PG)
청해부대 임무구역 확대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국방부는 21일(현지시간) 한국의 호르무즈 해협 독자 파병 결정과 관련해 "국제해양안보구상(IMSC)을 지원함으로써 중동에서 항행의 자유 보장을 돕는 동맹 한국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데이비드 이스트번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아덴만에 파견된 청해부대의 작전 범위를 확장하기로 한 한국 정부의 결정에 대한 질의에 "이전에 밝힌 대로 이것은 국제적 해결책을 필요로 하는 국제적 문제"라며 이같이 답했다.

한국의 호르무즈 독자 파병이 호르무즈 해협 공동방위를 주장하는 미국 주도의 IMSC에 결과적으로 도움을 준다는 점에서 '지원'이라는 표현을 쓰고 이를 환영한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 "호르무즈 파병 결정…청해부대 파견지역 한시 확대"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국방부는 미국 국방부에 한국의 결정을 사전에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미국 측은 한국의 결정을 환영하고 기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으며 외교 소식통도 "미국도 한국이 독자 파병을 선택할 수밖에 없는 배경을 잘 이해하고 있다"고 했다.

미국은 모든 국가가 호르무즈 해협 안정에 기여해야 한다고 요구해왔다. 한국 정부는 IMSC에 참여해 이란과 대립각을 세우는 대신 청해부대의 작전 범위를 넓히는 방식의 절충안을 택해 한국시간으로 21일 발표했다.

국방부는 청해부대가 한국민과 선박 보호를 위해 필요시 IMSC와 협조해 작전을 수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래픽] 호르무즈 해협 연합·독자 파병 국가 현황
[그래픽] 호르무즈 해협 연합·독자 파병 국가 현황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21일 한국 정부가 미국의 요구에 부응하면서도 이란과의 외교적 관계를 고려해 호르무즈 해협에 사실상 '독자 파병' 카드를 선택하기로 했다고 발표하면서, 국제사회의 호르무즈 파병 현황에도 관심이 쏠린다. 0eun@yna.co.kr

이란은 한국 정부의 결정에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지난 주말께 이란 측에 외교경로를 통해 정부의 결정을 사전에 알렸다"면서 이란이 우려를 보였다고 말했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