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 국무부 "청해부대 임무 확대 환영…한미동맹 힘 입증"(종합)

송고시간2020-01-22 07:2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의 호르무즈 독자 파병 '절충안'에 입장…미 국방부도 환영 논평

청해부대 임무구역 확대 (PG)
청해부대 임무구역 확대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21일(현지시간) 한국의 호르무즈 해협 독자 파병 결정에 대해 한미동맹의 힘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표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이날 "미국은 청해부대의 임무를 호르무즈 해협으로 확대하는 한국의 결정을 환영하고 고맙게 여긴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이번 결정은 한미동맹의 힘과 국제적 안보우려에 협력하겠다는 우리의 약속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데이비드 이스트번 미 국방부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국제해양안보구상(IMSC)을 지원함으로써 중동에서 항행의 자유 보장을 돕는 동맹 한국을 환영한다"면서 "이전에 밝힌 대로 이것은 국제적 해결책을 필요로 하는 국제적 문제"라고 밝혔다.

국방부 "호르무즈 파병 결정…청해부대 파견지역 한시 확대"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미국이 각국에 호르무즈 해협 안정을 위한 기여를 요구해온 만큼 한국이 미국 주도의 IMSC에 동참하는 방식까지는 아니더라도 사실상의 독자 파병을 결정하며 절충점을 마련한 데 대해 환영과 감사의 뜻을 공개 피력한 것으로 해석된다.

국방부는 미국 국방부에 한국의 결정을 사전에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미국 측은 한국의 결정을 환영하고 기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으며 외교 소식통도 "미국도 한국이 독자 파병을 선택할 수밖에 없는 배경을 잘 이해하고 있다"고 했다.

[그래픽] 청해부대는 어떤 부대?(종합)
[그래픽] 청해부대는 어떤 부대?(종합)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정부가 21일 호르무즈 해협 파병을 발표한 '청해부대'는 국제사회의 해적 퇴치 노력에 참여해 2009년부터 소말리아 해역에서 활동 중인 전투함 부대다. jin34@yna.co.kr

한국 정부는 이번 파병이 한미 방위비분담 협상이나 남북협력과 상관이 없다고 선을 긋고 있지만 이번 결정으로 분담금 협상과 남북협력에 대한 미국의 협조 등에 간접적으로나마 긍정적 영향이 있을 수 있다는 관측이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한국 정부는 IMSC에 참여해 이란과 대립각을 세우는 대신 청해부대의 작전 범위를 넓히는 방식의 절충안을 택해 한국시간으로 21일 발표했다. 국방부는 청해부대가 한국민과 선박 보호를 위해 필요시 IMSC와 협조해 작전을 수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란은 한국 정부의 결정에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지난 주말께 이란 측에 외교경로를 통해 정부의 결정을 사전에 알렸다"면서 이란이 우려를 보였다고 말했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