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푸틴, 새 내각 구성 발표…부총리 9명, 장관 21명 임명(종합)

송고시간2020-01-22 05: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방·외무·내무장관 등 유임…사회 분야 각료 대거 교체

장기집권·경제난 불만 해소 '판흔들기'…"개헌 통해 권력유지 시도" 관측도

15일 대의회 국정 연설을 하는 푸틴 대통령.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자료사진]

15일 대의회 국정 연설을 하는 푸틴 대통령.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자료사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새로운 내각을 구성했다.

이번 조각은 지난 15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전 총리가 내각 총사퇴를 발표하고 푸틴 대통령이 이를 수용하면서 연방국세청장을 맡고 있던 미하일 미슈스틴을 후임 총리로 임명한 데 뒤이은 것이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령을 통해 이전 내각 구성에서 부총리 1명과 장관 1명을 각각 줄인 새 내각 조직(부총리 9명, 장관 21명)을 발표하고 신임 부총리와 각료들을 임명했다.

새 내각에선 이전 내각의 안톤 실루아노프 재무장관이 겸임했던 제1부총리 직위를 지난 2013년부터 푸틴의 경제보좌관으로 일해온 안드레이 벨로우소프가 맡았다.

안드레이 벨로우소프 제1부총리.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자료사진]

안드레이 벨로우소프 제1부총리.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자료사진]

극동연방관구 대통령 전권대표를 겸임하고 있는 유리 트루트녜프 부총리는 유임됐다.

이전 내각에서 일했던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 블라디미르 콜로콜체프 내무장관,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등도 자리를 지켰다.

실루아노프 재무장관, 데니스 만투로프 산업통상부 장관, 알렉산드르 노박 에너지부 장관, 드미트리 파트루셰프 농업부 장관 등 경제분야 각료들도 다수가 자리를 유지했다.

극동·북극 개발부 장관 알렉산드르 코즐로프도 유임됐다.

다만 경제개발부와 노동부 장관은 교체돼 중부 페름주 주지사 막심 레셰트니코프가 새 경제개발부 장관이 됐고, 재무차관으로 일해온 안톤 코탸코프가 노동부 장관에 올랐다.

사회 분야 장관들은 대거 교체됐다.

보건부 장관에 보건감독청 청장 미하일 무랴슈코가 새로 임명됐고, 문화부 장관에는 같은 부처 영화국 국장 올가 류비모바가 승진 임명됐다.

교육부 장관에는 교육감독청 청장 세르게이 크라프초프가, 과학·고등교육부 장관에는 발레리 팔코프가 임명됐다.

디지털 발전·통신·미디어부 장관에는 거대 통신회사 '로스텔레콤' 부회장 막수트 샤다예프가 들어섰으며, 스포츠부 장관 자리는 국제대학생스포츠연맹 회장인 올렉 마티친이 차지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정부 청사에서 새로 임명된 각료들과 만나 "(새 내각의) 가장 중요한 과제는 국민의 복지향상과 국가성 강화, 세계에서 러시아의 입지 강화"라고 강조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왼쪽)과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 [RT=연합뉴스 자료사진]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왼쪽)과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 [RT=연합뉴스 자료사진]

메드베데프 전 총리는 앞서 지난 15일 푸틴 대통령의 연례 국정연설 뒤 대통령이 밝힌 부분 개헌 제안에 대해 언급하며 "이 개정이 이루어지면 행정부와 입법부, 사법부 간 권력 균형 전반에 중요한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와 관련 내각은 대통령에게 모든 필요한 결정을 내릴 가능성을 제공해야 한다"면서 "현 내각이 사퇴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내각 총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메드베데프의 내각 총사퇴 의사를 즉각 수용하고 같은 날 곧바로 지난 2010년부터 근 10년 동안 국세청장으로 일해온 전문관료인 미슈스틴을 후임 총리로 임명한 뒤 그와 조각을 논의해 왔다.

푸틴 대통령의 개각은 자신의 장기 집권에 따른 국민의 피로감과 몇 년째 이어지는 심각한 경제난으로 인한 여론의 불만을 달래고 새로운 국정 동력을 확보하려는 시도로 해석된다.

동시에 그가 전격 개각과 함께 추진하고 있는 개헌은 2024년 종료되는 4기 집권 이후의 권력 유지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푸틴은 앞서 연례 국정연설에서 대통령 임기 제한, 대통령 권력 분점 등을 포함하는 부분적 개헌을 전격적으로 제안했다.

일각에선 푸틴이 개헌 제안에서 대통령의 권한을 줄이고 대통령 자문기관인 '국가평의회'와 상·하원의 권한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자고 밝힌 점을 들어 그가 다른 방식의 권력 연장을 시도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푸틴 대통령이 4기 임기가 끝나는 2024년에 대통령직에서 물러난 뒤 권한이 커진 상원 의장이나 국가평의회 의장 등으로 자리를 옮겨 계속해 정치적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다.

경제개발부 장관에 임명된 막심 레셰트니코프. [RT=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제개발부 장관에 임명된 막심 레셰트니코프. [RT=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