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보잉 737맥스, 올해 중반까지 운항 어렵다"…결국 생산중단

송고시간2020-01-22 05: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년 이상 운항중단 장기화 소식에 보잉株 폭락…차세대 777X 시험비행에 기대?

737맥스 후폭풍 (CG)
737맥스 후폭풍 (CG)

[연합뉴스TV 제공]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의 주력모델인 '737맥스' 기종의 운항중단 사태가 최소한 올해 여름철까지는 이어질 것이라고 경제매체 CNBC 방송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두차례 추락 참사로 340여명의 목숨을 앗아간 보잉 737맥스 기종은 지난해 3월부터 전 세계적으로 운항이 중단됐다.

보잉은 소프트웨어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고 항공당국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보잉은 애초 지난해 말까지 승인이 이뤄질 것으로 봤지만, 현재로서는 올해 중순까지도 어렵다는 분위기다.

CNBC 방송은 소식통을 인용해 "오는 6~7월까지는 항공 당국의 승인이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여름철 성수기에도 737맥스의 운항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의미다.

보잉도 보도 내용을 사실상 확인했다.

보잉은 성명을 통해 "737맥스의 운항이 올해 중반께 재개될 것으로 예측한다는 점을 고객들에게 알리고 있다"고 밝혔다.

737맥스 사태가 1년 이상의 장기화 수순으로 접어들면서 뉴욕 증시에서 보잉은 장중 5%대 폭락했고, 한때 거래가 중단되기도 했다.

737맥스 기종의 생산라인도 끝내 멈춰 섰다.

CNN 방송은 워싱턴주 조립공장에서 737 맥스 기종의 생산이 공식적으로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보잉은 운항중단 이후로도 매달 42대꼴로 생산했지만, 운항 중단이 장기화하면서 더는 생산비용을 조달하기 어려워진 것으로 보인다.

생산 중단에 따른 직원 해고나 휴직 계획은 없다고 보잉 측은 설명했다. 보잉은 생산라인 인력들을 최대한 다른 업무로 재배치한다는 입장이다.

판매 길이 막히면서 비행기를 세워둘 공간도 마땅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제작이 완료돼 각국 항공사에 인도될 날짜를 기다리고 있는 737맥스 기종만 약 400대에 달한다고 CNN방송은 설명했다.

앞서 CNBC방송은 보잉이 금융권으로부터 최소 100억달러(약 11조6천50억원) 차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전문가들은 737맥스의 운항 중단으로 보잉이 매월 약 10억달러의 손실을 보고 있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보잉 777X 기종
보잉 777X 기종

[EPA=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보잉의 차세대 여객기 777X가 오는 23일 첫 시험비행에 나선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777X는 기존 보잉777 모델의 개량형으로, '737맥스 사태'의 후폭풍으로 몇개월 일정이 지연된 것으로 알려졌다.

AFP통신은 "첫 시험비행은 항공당국의 공식 승인을 앞두고 진행되는 핵심 절차"라며 "다만 날씨에 따라 변동 가능성이 있다"고 부연했다.

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