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뉴욕증시, 중국 폐렴 공포에 상승 제동…다우, 6일만에 첫 하락 마감

송고시간2020-01-22 06: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뉴욕=연합뉴스) 곽세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중국의 '우한 폐렴' 확산 공포에 사상 최고치 행진을 멈췄다.

21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2.06포인트(0.52%) 내린 29,196.04에 마감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8.83포인트(0.27%) 하락한 3,320.7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8.14포인트(0.19%) 떨어진 9,370.81에 장을 마쳤다.

미국 경제 지표까지 호조세를 보여 지난주 3대 지수 모두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갔지만, 이날 중국발 바이러스 위험회피 심리가 강해져 하락 전환했다.

다우지수는 최근 6거래일 만에 첫 하락세를 보였다. S&P500과 나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까지 3거래일 연속 상승했지만, 이날 하락세로 돌아섰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 사망자가 나오고,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나는 등 확산 공포가 커져 투자 심리에 부담을 줬다.

중국 최대 황금 연휴인 춘제(春節·중국의 설)를 맞아 몇억명의 대이동을 앞둔 상황이어서 중국 전역에 비상이 걸렸다.

2002~2003년 경제를 강타한 제2의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가 되는 것 아니냐는 공포도 번지고 있다.

이 영향으로 아시아증시가 큰 폭 하락하는 등 위험회피 심리가 짙었고 그 분위기는 그대로 뉴욕증시에도 전달됐다.

특히 미국에서도 우한 폐렴 환자가 첫 발생해 장중 다우지수는 200포인트 이상 급락하기도 했다.

나스닥지수는 주요 기술주 등에 힘입어 9,397.58로 장중 사상 최고가를 경신하기도했지만, 미국 첫 환자 소식에 다시 하락했다.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에 서명하는 등 올해 양국 무역 관계를 둘러싼 낙관론이 강해졌고, 글로벌 경제침체 우려가 줄어 증시를 사상 최고치로 끌어올렸지만, 이날은 우려가 부상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중국과의 2단계 무역협상과 관련해 "기존 관세를 모두 없애는 '빅뱅'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언은 미국과 중국의 2단계 무역협상을 앞두고 우려를 키웠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유럽연합(EU)과 무역합의가 타결되지 않으면 유럽산 자동차에 대한 수입 관세 부과에 대해 매우 진지해질 것이라고 말하는 등 자동차 관세를 거듭 위협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글로벌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석 달 전의 3.4%에서 전일3.3%로 하향 조정했다. 미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 역시 소폭 내려 잡았다.

기업 실적 시즌은 이어지고 있다. 팩트셋에 따르면 S&P500 기업 가운데 70% 이상이시장 예상을 웃도는 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업종별로는 우한 폐렴 우려에 여행, 카지노, 게임주 등이 큰 폭 내렸다.

최근 약세 흐름을 보인 보잉은 주력 모델인 737맥스 기종 운항 중단 사태가 최소한올해 여름철까지는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까지 더해져 3.3% 떨어지면서 다우지수에 부담을 줬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주가 과열 부담 속에 악재들이 매도를 자극했다고 분석했다.

슈왑센터의 랜디 프레드릭 트레이딩·선물 매니징 디렉터는 "중국에서 폐렴이 확산해 뉴욕증시 선물을 일부 낮췄지만, 장중에는 이 폐렴이 미국 국내 이슈가 될 수도 있다는 인식에 더 큰 영향을 받았다"며 "시장이 사상 최고치에 근접할 경우 어떤 악재에도 취약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이런 충격은 주요 주가지수가 매주 기록을 갈아치우는 강세장에서는 특히 단기간에 소멸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1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12.7%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6.20% 상승한 12.85를 기록했다.

sykwa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