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군 '핵 탐지 전문' 특수정찰기 동해 비행…대북 감시

송고시간2020-01-22 07:5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콘스턴트 피닉스(WC-135W)
콘스턴트 피닉스(WC-135W)

[에어크래프트 스폿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미군의 핵 탐지 전문 특수 정찰기가 동해 상공을 비행했다.

세계 유일의 방사성 물질 포집 특수정찰기가 한반도 인근을 비행함에 따라 북한의 핵 관련 특이 동향이 포착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22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콘스턴트 피닉스(WC-135W)는 21일 오전 8시 25분(한국시간) 오키나와 가데나(嘉手納) 주일 미군기지에서 이륙해 동해 상공을 비행했다.

WC-135W는 지난주 가데나 기지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WC-135W는 동체 옆에 달린 엔진 형태의 대기 표본수집 장비로 방사성 물질을 탐지한다. 정찰기 내 대기 성분 채집기 내부 온도를 영하 50도 이하로 낮추면 공기 중의 핵물질이 달라붙게 된다.

핵폭발 과정에서 원자가 인공적으로 깨지면서 방출되는 크세논(크세논·Xe-135)과 크립톤(Kr-85), 세슘(Cs-137) 등의 방사성 물질을 수집한 후 측정해 핵실험 여부는 물론 농축우라늄, 플루토늄, 수소 폭탄인지를 구분한다.

2006년 10월 북한이 실시한 1차 지하 핵실험 때부터 동해 상공에 출동해 방사성 물질 수집 등의 활동을 해왔다. 1986년 소련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 참사 당시에도 방사선 누출을 추적하는 데 핵심적 역할을 수행한 바 있다.

이 정찰기의 과거 활동을 고려하면 미군이 대기 성분을 채집하며 북한이 폐기한 풍계리 핵실험장의 복구 가능성도 살펴본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북한은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하지 않겠다는 약속에 얽매이지 않겠다고 밝혔다.

주용철 주제네바 북한대표부 참사관은 전날(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에서 "미국은 북한의 발전과 정치적 시스템을 마비시키려는 야욕을 분명하게 지녔다"면서 "만일 이러한 태도가 계속된다면 한반도 비핵화는 불가능해질 것"이라고 위협했다.

p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