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북한도 우한 폐렴 주의보…중국 발병 주시하며 국경 통제(종합)

송고시간2020-01-22 14: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난 21일 북한 조선중앙TV 보도로 보건성 관계자들이 우한 폐렴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지난 21일 북한 조선중앙TV 보도로 보건성 관계자들이 우한 폐렴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북한도 중국 우한(武漢)을 진원지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 확산에 긴장하며 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한 조치를 하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 '중국에서 신형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에 의한 전염병 급속히 전파' 제목의 기사에서 중국 내 발병 현황과 중국 정부의 대응을 상세히 보도했다.

신문은 "중국에서 최근 신형코로나비루스가 급속히 전파되면서 피해가 나고 있다"며 "전파력이 강한 전염병이 급속히 퍼지는 것과 관련하여 중국에서는 해당한 조치들이 취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농산물시장에 대한 감독 강화, 야생동물 관리, 공항과 항만 이용객에 대한 체온 검사 등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한 중국 당국의 정책을 소개했다.

신문에 북한 내 발병에 대한 언급은 없지만, 북한 당국은 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해 외국인 관광도 중단하는 등 적극적인 예방 대책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중앙TV는 전날 방송에서 우한 폐렴의 증상과 감염 예방 대책 등을 소개하고 북한 당국이 세계보건기구(WHO)와 함께 바이러스를 막기 위한 전 국가적 사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전문 여행사 '영 파이오니어 투어스'(Young Pioneer Tours)는 홈페이지에 "북한은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조치로 1월 22일부터 모든 외국인 관광객에게 국경을 일시 폐쇄한다"고 공지했다.

중국 베이징에 사무실을 둔 다른 관광업체 고려투어(Koryo Tours)도 홈페이지에 북한이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22일부터 관광객 입국을 금지한 사실을 북한 내 파트너들을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북한 조선국제여행사는 코로나바이러스 폐렴에 대한 예방조치로 22일부터 중국 관광객의 북한 입국을 전면 금지한다고 중국 여행사들에 통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blue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