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승민 "한국당과 통합 대화 시작…당장 황교안 만날 계획 없어"

송고시간2020-01-22 10: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설 전 사진 찍는 게 중요한 게 아니다"

"양당 협의체서 공천 논의 적절치 않아…우리공화당 포함 통합이면 응하지 않아"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이은정 기자 =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인 유승민 의원은 22일 보수통합과 관련해 "자유한국당과 양당 협의체 대화를 오늘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대표단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당장 만날 생각은 없냐'는 질문에 "지금은 없다"고 답한 데 이어 이같이 말했다.

유승민 "당장 황교안 만날 계획 없어…우리공화당 포함 통합이면 응하지 않아"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유 의원은 "한국당 의원 한두 분이 우리 쪽 의원에게 '23일 조찬'을 제안했기에, 저는 '일 대 일 대화를 이제 시작했다. 설 전에 (황 대표를) 만나 사진 찍는 게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회의 시작 기다리는 유승민
회의 시작 기다리는 유승민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의원이 22일 오전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8차 당대표단회의에서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yatoya@yna.co.kr

그러면서 "일 대 일 대화를 충실히 한 뒤 그 결과에 따라 황 대표를 직접 만나 결론을 내릴 일이 있으면 만나겠다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황 대표와 유 의원의 '통합 담판'은 양당 협의체의 논의와 맞물려 성사될 전망이다. 다만 양당 협의체가 이제 막 가동된 만큼 설 연휴 전 두 사람 간 담판의 성사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유 의원은 "양당 협의체에서 누가 대화의 창구고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는 일체 비공개로 하기로 황 대표와 약속했다"며 "대화 결과 성과가 나오는 시점에는 한국당과 새보수당이 각자 당내 논의를 거쳐 발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발언하는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
발언하는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이 지난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대표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toadboy@yna.co.kr

그는 "대화는 백지상태에서 시작하는 것"이라며 "몇 달 동안 다양한 채널을 통해 대화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결실은 크게 없었고, '보수재건 3원칙'을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의 '6원칙'에 포함해 수용한다는 발표가 성과라면 성과"라고 했다.

공천이나 지분 등에 관해서는 "당장 대화하지 않을 것 같다. 보수재건 3원칙을 받아들이느냐가 제일 중요하다"며 "공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양당 협의체에서 논의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국당이 우리공화당도 보수통합 대상으로 포함한 데 대해서는 "한국당이 우리공화당과도 양당 협의를 하겠다고 한 이유가 무엇인지 확인해보겠다"며 "우리공화당을 포함하는 통합이라면 응할 생각이 없다"고 했다.

유 의원은 "통합을 전제로 한 질문에는 일절 답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으면서 "통합을 전제로 제가 어디에 출마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일절 대답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공천관리위원회를 구성하는 것은 새보수당과 관계없기 때문에 언급할 필요가 없는 문제"라고 답한 데 이어, '양당 협의체의 논의 결과 통합신당이 만들어지면 새 공관위를 구성해야 한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는 "너무 앞서가는 이야기지만 나중에 한번 생각해보겠다"고 밝혔다.

wi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