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울산 설 연휴 야간에 가정집 구토 구급환자 발생 최다

송고시간2020-01-22 10: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최근 3년간 구급환자 증가세…"귀성·귀향객 주의 필요"

울산소방, 119특별구급대 운영
울산소방, 119특별구급대 운영

울산소방본부가 2019년 11월부터 119구급대원 현장 응급처치 범위 확대 정책에 따라 119특별구급대를 운영한다. 사진은 119특별구급대 내부. [울산소방본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에서 최근 3년 동안 설 연휴 구급이송 건수가 늘었다.

주로 밤에 가정집에서 발생하는 구토 환자가 많았다.

22일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설 연휴 기간 구급이송 건수는 2017년 280명, 2018년 323명, 2019년 354명으로 계속 늘고 있다.

장소를 보면 가정집에서 발생한 구급 환자가 593명(62%)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도로 126명(13%), 상업시설 70명(7.3%) 순이었다.

시간별로는 주간이 450명(47%), 야간이 507명(53%)으로 밤에 구급 환자 발생비율이 높았다.

시간당 평균 40명이 발생했고 오후 6∼8시(118명), 오후 10∼12시(102명)에 집중됐다.

원인별로는 구토가 88명(9.2%)으로 가장 많아 음식물 섭취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어 찰과상과 타박상 85명(8.9%), 날카로운 도구 등에 의한 열상 82명(8.6%) 순이었다.

이밖에 지난해에는 설 연휴 중구 성남동에서 택시와 승합차 추돌사고가 발생해 5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북구 강동동에서는 승용차 대 승용차 추돌사고로 환자 9명이 발생하기도 했다.

울산소방본부는 이 같은 구조·구급 환자에 대응하기 위해 23일부터 전 소방관서에서 특별 경계 근무를 실시해 다양한 안전사고에 대처하기로 했다.

많은 사람이 오가는 기차역, 터미널, 공항 등에 소방차와 구급차를 배치해 신속한 구조·구급에 나서기로 했다.

모든 소방서 직할 센터에는 특별구급대를 배치해 전문화된 응급처치 서비스도 한다.

김종근 울산소방본부장은 "다양한 안전대책으로 시민이 안전하고 편안한 설 명절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민 여러분도 안전에 대한 관심과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