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홍도에만 사는 멸종위기종 참달팽이, 35㎞ 떨어진 섬에서도 발견

송고시간2020-01-22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규 서식지에서 발견된 참달팽이
신규 서식지에서 발견된 참달팽이

[국립생태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그간 전남 신안군 홍도에만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진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참달팽이가 홍도에서 서남쪽으로 약 35㎞ 떨어진 한 섬에서도 30여마리 확인됐다고 22일 밝혔다.

참달팽이는 먹이사슬 하단에 있어 다양한 생물의 먹이원이 되고 제초제·살충제 성분에 약해 친환경 농작물의 생물학적 지표로도 쓰이는 등 생태학적으로 중요한 종으로 꼽힌다.

생태원은 홍도와 이번에 새로운 서식지에서 발견된 참달팽이 모두 인가, 경작지 근처에 살고 있어 생존에 위협을 받을 수 있다고 보고 경북 영양에 있는 멸종위기종복원센터에 맞춤형 사육장을 마련해 복원 사업을 하기로 했다.

박용목 생태원장은 "멸종 위기에 놓인 참달팽이의 서식지 신규 발견은 생물 다양성 저변을 넓히는 의미 있는 일"이라며 "앞으로도 멸종위기 야생생물의 서식지 보존 방안을 연구하겠다"고 밝혔다.

porqu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