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36댓글페이지로 이동

"이국종, 내달 출근 즉시 사임…돌아올 수 없는 강 건너"

송고시간2020-01-22 10:55

댓글36댓글페이지로 이동

외상센터 과장 "욕설 파문으로 촉발됐지만, 누적된 갈등으로 인한 예상된 수순"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권준우 기자 = 아주대병원 측과 갈등 끝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이국종 교수가 내달 첫 출근에서 병원 측에 공식적으로 사표를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국종 사의 표명…기로에 선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CG)
이국종 사의 표명…기로에 선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CG)

[연합뉴스 자료사진]

외상센터 측은 이 교수의 센터장 사임이 예정된 일이라면서도 이 교수가 물러난 뒤 센터 운영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우려했다.

이 교수의 동료인 외상센터 정경원 과장은 지난 21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 교수와 병원이 서로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며 "이 교수는 다음 달 3일 출근하자마자 병원 측에 사임계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앞서 언론을 통해 센터장 사의 의사를 밝혔지만, 병원 측에는 공식적으로 알리지 않아 갈등이 봉합될 경우 굳이 센터장 자리에서 물러나지 않아도 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병원 안팎에서 나왔다.

그러나 병원 측에 사의를 표명할 날짜까지 알리며 자신의 입장을 분명히 밝혀 그의 센터장 사임은 기정사실화됐다.

외상센터 측은 이 교수의 센터장 사임이 최근 불거진 욕설 파문 때문이 아니라 오래 누적된 갈등에 따른 예상된 수순이라고 전했다.

정 과장은 "병원과의 갈등이 최근 불거진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병상과 인력 문제는 2016년 센터 설립 초기부터 이어져 온 해묵은 갈등"이라며 "병원과 실랑이가 벌어질 때마다 이 교수는 본인이 물러나야겠다는 언급을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정경원 외상센터 과장
정경원 외상센터 과장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면서도 향후 이 교수의 부재로 인해 나타날 센터 운영의 어려움을 걱정했다.

정 과장은 "당장 닥터헬기만 해도 이 교수가 도입부터 현재까지 이끌어왔고 최근 인력부족 문제로 인한 의료진의 탑승 불가 방침도 이 교수가 세웠다"며 "향후 언제 다시 운항할지 모르지만 운항한다고 해도 이 교수가 있을 때와는 여러 면에서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닥터헬기 뿐만이 아니라 외상센터 자체를 이 교수가 세웠고 여기까지 끌어왔는데 이렇게 물러나게 되면 당연히 남은 의료진들의 사기도 떨어질 것"이라며 "예산, 병실부족 문제 등을 둘러싼 병원 측과의 줄다리기에서도 앞으로는 큰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이 교수와 아주대병원 간의 갈등은 지난 13일 유희석 아주대의료원장이 과거 이 교수에게 "때려치워 이 XX야" 등 욕설하는 대화가 담긴 녹음파일이 보도되면서 외부에 알려졌다.

최근 끝난 해군 훈련에 참가했던 이 교수는 이달까지 해군 파견 상태여서 다음 달 3일 병원에 복귀한다.

병원 측은 이번 갈등에 대해 "현재로서는 내놓을 입장이 따로 없다"고 밝혔다.

zorb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