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여, '야당 심판론' 앞세워 공세…"한국당 비례정당, 정치희화화"

송고시간2020-01-22 10:5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검찰개혁 논란 중지·2월 임시국회' 제안…민생 강조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2일 4·15 총선이 '민생을 내팽개친 자유한국당에 대한 심판의 장'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공세를 이어갔다.

발언하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
발언하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아울러 한국당이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 창당에 박차를 가하는 데 대해 '정치를 희화화하는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하며 견제구를 날렸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총선에서) 야당 심판론이 거론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총선은 보통 여권에 대한) 중간평가적인 면이 있고 정권 심판론이 상식인데,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야당 심판론이 훨씬 더 많이 나온다"고 분석했다.

이어 "그 원인을 들여다보면 한국당이 국회를 완전히 마비시켰고, (이로 인해) 국회가 잘 진행되지 않은 것에 대한 국민의 심판이 작용하는 것"이라며 "촛불혁명이 아직 완수되지 않았고, 한국당 때문에 (개혁) 진도를 못 나간다는 인식이 바탕에 깔린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는 한국당이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인 '미래한국당' 창당을 추진하는 데 대한 성토가 이어졌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위성 정당인) 미래한국당의 부산시당과 대구시당을 창당하는데 10∼20분이 걸렸다고 한다"며 "누가 봐도 미래한국당은 위장 정당"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 표심의 왜곡 시도를 멈추라"고 촉구했다.

발언하는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발언하는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김해영 최고위원도 "미래한국당은 종이 정당"이라며 "정치를 희화화하고 정치 불신을 가속하는 미래한국당 창당 시도는 철회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민주당은 '민생 중심 정당'을 전면에 내세우는 데도 주력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이 법무부의 검찰 인사 등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는 데 대해 "검찰개혁을 둘러싸고 정치권이 개입해 왈가왈부하는 것은 국민을 피곤하게 하는 정치 소음"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을 둘러싼 논란 중지를 정식 제안한다"며 "총선에서 역시 민생이 최우선이 돼야 한다. (민생법안 처리를 위한) 2월 임시국회 소집을 정식 제안한다"고 말했다.

hrse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