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안철수 "현 정부, 능력·민주주의·공정 없는 '3무' 정부"

송고시간2020-01-22 12: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실련 찾아 "부동산투기, 망국의 지름길…분양가 상한제 빨리 실행해야"

안철수, 경실련과 '부동산 대담'
안철수, 경실련과 '부동산 대담'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왼쪽)과 이태규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을 방문, 윤순철 사무총장과 김헌동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을 만나 부동산 문제 현안과 관련해 의견을 듣고 있다. 2020.1.22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은 22일 문재인 정부에 대해 "능력이 없고, 민주주의가 없고, 공정이 없는 '3무(無) 정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에서 경실련 윤순철 사무총장, 김헌동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을 만나 면담하고 "세 가지 모두 바로 잡는 것이 이번 총선의 목적"이라고 밝혔다.

면담에서는 부동산 가격 폭등 문제, 정부의 재정 건전성 악화 문제 등이 집중적으로 다뤄졌다.

안 전 의원은 "미래 성장을 위한 투자가 아닌, 불로소득을 위한 부동산 투기는 망국의 지름길"이라며 "정부는 선거 이후로 변화를 미루지 말고 지금이라도 실행할 수 있는 정책을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난 안 전 의원은 '정부가 지금이라도 실행할 수 있는 정책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분양가 상한제'를 언급했다.

안 전 의원은 "현 정부에서는 분양가 상한제 도입을 선거 이후로 미루고 있는데, 이를 빨리 도입해야 한다는 것이 경실련의 입장이고 저도 거기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또 보수진영의 통합 논의가 한창인 상황에서 향후 행보에 대한 별다른 언급이 없는데 대해서는 "우선 '무엇을 하겠다'는 말씀을 드리고, 그것을 하기 위한 어떤 형태가 필요한지를 생각하지 않겠나"라며 "이제 귀국한 지 이틀 반 정도가 됐다. 그동안 고민한 부분들을 하나씩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고 있다"고 했다.

한편 경실련 측은 이날 안 전 의원에게 "이번 총선이 투기와 부패를 조장하는 세력을 싹 쓸어내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부동산 투기하는 사람은 공천하지 말고, 부동산 투기를 몰아낼 수 있는 정책을 공약에 담아주시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cho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