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하필 우한폐렴이…" 티웨이항공, 인천∼우한 신규 취항 연기

송고시간2020-01-22 18:2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전세계적으로 '우한 폐렴' 확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티웨이항공이 인천∼우한 노선의 신규 취항을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티웨이항공에 따르면 티웨이항공은 당초 21일 밤 인천∼우한 노선에 처음 취항할 예정이었으나 내부 논의 끝에 이날 운항 계획을 취소했다.

앞서 티웨이항공은 작년 국토교통부로부터 해당 노선의 운수권을 배분받아 21일을 시작으로 주 2회(화·토) 해당 노선을 운항할 예정이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일단 이번주 토요일도 운항이 힘들 것으로 보고 있다"며 "향후 상황을 지켜보면서 운항 재개 일정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우한 폐렴'에 공항은 비상…확산 방지 총력(CG)
'우한 폐렴'에 공항은 비상…확산 방지 총력(CG)

[연합뉴스 자료사진]

항공업계는 '우한 폐렴'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와 같은 악재로 작용할 것을 우려하는 모습이다.

현재 인천∼우한 노선을 주 4회 운항 중인 대한항공[003490]의 경우 오는 26일까지 해당 노선의 환불 위약금을 면제하고 여정 변경시 재발행 수수료를 1회 면제하기로 했다.

대한항공은 현재 발열, 기침, 호흡 곤란 등 의심 증상을 호소하는 승객을 대상으로 체온을 측정하고 체크리스트를 작성해 여행 가능 여부를 판단하고 있으며, 우한 노선의 기내에서 의심 증상을 호소하는 승객과 주변 승객에게는 감염 예방 마스크도 제공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우한 노선에 투입되는 항공기를 미국환경보호청 인증 살균소독제로 매일 소독하고 있다"며 "아직 운항 계획 변경은 없으나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hanajj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