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9댓글페이지로 이동

"허접한 수사"·"비열한 언론플레이"…청, 검찰에 이례적 '맹공'

송고시간2020-01-22 18:19

댓글9댓글페이지로 이동

최강욱 의혹 보도에 강력 반발…조국 수사 속 여론 의식한 듯

"靑 회의도 일부러 흘리지 않으면 밖으로 안나가"…의혹보도 과정도 문제제기

일부선 "崔 변호사 시절 의혹을 소통수석이 엄호 부적절" 지적도

청와대
청와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청와대가 22일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과 관련한 검찰의 수사 및 언론 보도를 향해 이례적으로 강력한 비판을 쏟아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및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겨냥한 검찰의 수사가 이어지는 가운데 수사 관련 보도가 여론의 흐름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을 막기 위한 '강경 대응'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아울러 최근 한 상가에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를 지휘한 대검 반부패·강력부 선후배 검사들 사이에 갈등이 표출되는 등 검찰 인사 및 직제개편을 둘러싸고 잡음이 계속되는 만큼 어수선한 분위기를 다잡겠다는 생각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1월 1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외벽에 펄럭이는 검찰 깃발이 비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1월 1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외벽에 펄럭이는 검찰 깃발이 비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조국 전 법무장관 아들에게 허위 인턴활동 확인서를 발급해 준 혐의로 최 비서관을 기소하겠다고 보고했으나 이성윤 중앙지검장이 결재하지 않고 있다'는 취지의 조선일보 기사를 언급하며 "최 비서관의 입장을 전달하겠다"며 반박성 브리핑을 했다.

브리핑은 윤 수석이 최 비서관의 언급을 옮기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에 따르면 최 비서관은 "조 전 장관의 아들은 실제로 (최 비서관의 변호사 사무실에서) 인턴 활동을 했다"며 "검찰이 아무 근거 없이 (인턴 활동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혐의를 만들어 냈다"고 지적했다.

최 비서관은 검찰의 조사과정에 대해서도 "서면진술서를 제출했고, 검찰 인사 업무에 관여하는 민감한 상황에서 불필요한 오해를 예방하기 위해 서면으로 답하겠다는 입장을 전했음에도 검찰은 출석을 계속 요구했다"며 "출석하지 않을 경우 실명을 공개할 수 있다는 사실상의 협박을 했다"고 반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최 비서관은 (피의자 신분이 아닌) 참고인 신분이다. 그래서 서면진술 만으로 충분하다는 것이 최 비서관의 입장"이라고 전달하기도 했다.

특히 최 비서관은 검찰의 이런 수사방식을 두고 "전형적 조작수사이고, 비열한 언론 플레이"라며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 결과가 너무도 허접해 비판 여론이 우려되자 허위 조작된 내용을 전파하는 것"이라면서 강도 높은 비난을 이어갔다.

나아가 이런 의혹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는 과정에 대해서도 청와대는 비판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윤 수석은 "마치 청와대 비서관을 봐주는 것처럼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이런 내용이 언론을 통해 일방적으로 유포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중앙지검장이 기소를 막고 있다고 보도가 되는데, 확정된 사실도 아닌 내용이 언론에 흘러나가 기정사실화되는 프로세스가 문제"라며 "최 비서관은 이런 언론 흘리기에 대해 문제 제기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 회의 내용도 일부러 흘려야 내용이 밖으로 나가는 것"이라며 이런 일련의 보도가 검찰 내부의 '흘리기'라는 인식도 내비쳤다.

검찰 발로 수사 중인 내용이 언론에 보도되며 부정적 여론이 형성되는 것은 방지해야 한다는 판단이 담긴 언급으로 풀이된다.

최 비서관 관련 수사와는 별개의 사안이지만, '청주 터미널 부지 매각 과정에서 김정숙 여사의 지인이 특혜를 받았다'는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제기한 의혹을 조선일보가 보도한 것을 두고도 "(예를 들어) 조선일보 사주의 아는 사람이 어떤 일을 했다고 사주에게 문제가 있다는 보도를 하면 되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많은 주장이 다 기사화되지는 않을 것이다. 특별한 목적이 있을 때 기사화되는 것 아니겠나"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019년 9월 3일 오후 서울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019년 9월 3일 오후 서울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일각에서는 최 비서관이 청와대에 들어오기 이전 변호사 시절에 벌어진 일에 대한 의혹을 청와대의 공식 창구인 국민소통수석이 해명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도 나왔다.

그러나 이에 대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최 비서관은 민정 관련 일을 하고 있기 때문에 소통수석실이 창구"라며 "소통수석이 입장을 전달하는 것이 괜찮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