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 '우한 폐렴'과 전쟁 돌입…확진자 500여명 육박(종합2보)

송고시간2020-01-22 19:1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확진자만 455명·사망자 9명…발표 때마다 수십명씩 늘어

홍콩·마카오까지 중화권 전역 퍼져…당국 발표·대처에 신뢰 논란도

전염병 지정해 최상급 대응…우한에 첨단 검역장비 집결

우한 당국, 춘제 주민들 '이동 최소화' 통제 강화

'우한 폐렴' 확산 우려…마스크 쓴 중국 여행객들
'우한 폐렴' 확산 우려…마스크 쓴 중국 여행객들

(베이징 AP=연합뉴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이른바 '우한 폐렴' 환자가 급속히 늘어나는 가운데 21일 베이징 서역 대기실에서 마스크를 쓴 여행객들이 열차 출발을 기다리고 있다. leekm@yna.co.kr

(베이징·홍콩=연합뉴스) 심재훈 김윤구 김진방 안승섭 특파원 = 중국 정부가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 재발을 막기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과 전쟁을 선포했다.

아직 명확한 감염 경로와 원인조차 밝혀지지 않은 상태임에도 '우한 폐렴'을 차상급 전염병으로 지정한 뒤 대응 조치는 최상급으로 높이기로 하면서 사실상 총력 대응 체제에 나선 분위기다.

특히, 수억명이 이동하는 춘제(春節·중국의 설) 직전에 발생함에 따라 이번 주 방역 및 통제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2월부터는 사실상 중국 전역에서 환자가 쏟아져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중국 정부는 밤사이 100여명이 넘는 추가 확진자를 갑자기 발표해 사스 사태 때처럼 투명한 정보 공개를 여전히 꺼리는 게 아니냐는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

22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20일 '우한 폐렴' 확산과 관련해 중국 공산당과 정부에 총력 대응을 지시한 뒤 21일에는 윈난(雲南) 시찰을 이어갔다.

윈난 또한 전날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시진핑 주석은 쿤밍(昆明) 국제회의센터에서 전 인민에 춘절 인사를 하면서 "새로운 한 해 모든 것이 순조롭게 번영 발전하고 태평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어 "몸 건강하고 가족이 행복하며 만사형통하길 바란다"며 덕담도 건넸다.

중국 우한 기차역의 마스크 쓴 여행객들
중국 우한 기차역의 마스크 쓴 여행객들

(우한 AP=연합뉴스)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급속히 확산하고 있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커우(漢口)역에서 여행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이동하고 있다. leekm@yna.co.kr

시진핑 주석의 이런 행보는 '우한 폐렴'으로 중국 내 불안감이 커지는 가운데 국가주석이 춘제를 앞둔 정상적인 시찰로 중국인들에게 안도감을 주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전면에 나서 국무원 부처들에 '우한 폐렴' 총력 대응을 지시하고 직접 상황을 챙기는 중이다.

이와 관련해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춘제 대이동을 맞아 중국 정부가 '우한 폐렴'과 전쟁을 벌이고 있다고 표현했다.

중국 정부는 전날 '우한 폐렴'을 사스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에 해당하는 '을류' 전염병을 지정했다. 그러면서 대응책은 흑사병이나 콜레라와 같은 '갑류' 전염병 수준으로 상향하기로 했다.

환구망(環球網)은 '갑류' 전염병 수준으로 대응할 경우 정부가 모든 단계에서 격리 치료와 보고를 요구할 수 있으며 환자가 치료를 거부하면 공안이 강제할 수 있고 공공장소에서 검문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을류' 전염병 지정에 대응은 '갑류'로 하는 방식은 2002~2003년 전 세계적으로 773명의 사망자를 된 사스 당시에서 중국 정부가 채택했던 극약 처방이라고 소개했다.

저우즈쥔 베이징대 공중보건학 교수는 "갑류 수준의 대응은 중국 본토에서는 가장 강력한 조치"라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성을 고려해 내린 결정이지만 인체에 대한 위험성은 흑사병이나 콜레라보다는 훨씬 덜 심각하다"고 밝혔다.

마스크 쓰고 전철 탄 우한 시민들
마스크 쓰고 전철 탄 우한 시민들

(우한=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21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武漢)시의 지하철에서 대부분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2020.1.21 cha@yna.co.kr

이런 가운데 리빈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부주임은 22일 오전 10시(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우한 폐렴' 확진자가 총 440명이며 사망자는 9명이라 밝혔다. 전날 오후 11시의 318명 확진, 6명 사망에서 급증한 수치다.

이어 이날 오후 5시 10분 현재 확진자가 455명으로 집계돼 몇시간 만에 수십명이 늘었다.

확진 환자는 발병지인 우한이 포함된 후베이(湖北)가 375명으로 압도적이고 광둥(廣東) 26명, 베이징(北京) 10명, 저장(浙江) 10명, 상하이(上海) 9명, 충칭(重慶) 5명, 톈진(天津) 4명, 하이난(海南) 4명, 쓰촨(四川) 2명, 장시(江西) 2명, 랴오닝(遼寧) 2명, 산둥(山東) 1명, 윈난(雲南) 1명, 허난(河南) 1명, 안후이(安徽) 1명, 대만 1명이다.

동북 지역의 랴오닝과 최남단의 하이난까지 확진자가 나오면서 '우한 폐렴'의 확산 범위는 중국 전역으로 확대된 셈이다.

더구나 중국이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를 내세우는 홍콩과 마카오에서도 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했다.

대만에서는 이미 확진자가 나왔으므로 사실상 '우한 폐렴'이 중화권 전체로 퍼지는 분위기다.

리 부주임은 '우한 폐렴'이 변이를 일으킬 가능성도 경고하면서 더욱 확산할 위험이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미 사람 간 전파와 의료진 감염 현상이 나타났고 일정 범위에서 지역 사회로 전파가 존재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양잔치우 우한대 병원생물학 부주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상황 공개가 사스 때보다는 투명하고 시의적절하지만 아직 개선의 여지가 있다"면서 "이 바이러스의 잠복기는 사스보다 길지만 증상이 가벼워 환자를 식별하기 쉽지 않다"고 말했다.

양 부주임은 우한이 중국의 교통 요충지라면서 "우한의 공항과 기차역에는 체온기 등 첨단 장비와 최고 수준의 인력이 배치돼있다"고 언급했다.

우한에서는 발병 확산을 막기 위해 시민들의 출입국이 금지됐으며 대중의 밀집을 막기 위해 춘제 문화 활동이나 행사도 제한했다.

또한 우한에서 반출입되는 가금류나 야생 동물에 대해선 무작위 검역을 하고 있다.

우한 보건 당국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시 치료비가 의료보험 범위를 넘어서면 정부가 부담할 것"이라면서 아플 경우 즉각 병원을 방문할 것을 요청했다.

사스 대응에도 참여했던 저명 과학자 중난산(鐘南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야생 동물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제기했고, 이에 중국 당국은 야생동물을 먹거나 접촉하지 말라는 주의보를 내렸다.

한편, 환구시보(環球時報)와 글로벌타임스는 공동 사설에서 춘제를 맞아 '우한 폐렴' 확산을 막는 관건은 재빠른 정보 공개와 대응이라면서 현재 정부의 상황 공개가 사스 때보다 훌륭하므로 정부를 믿고 따라줄 것을 촉구했다.

president21@yna.co.kr ykim@yna.co.kr china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