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우한 폐렴' 확산에 여자축구 올림픽 B조 예선전, 난징으로 변경

송고시간2020-01-22 20:1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그래픽] 우한 폐렴 확산 현황
[그래픽] 우한 폐렴 확산 현황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 환자 발생 지역이 계속 넓어지면서 확진자 또한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우한 폐렴' 확산으로 다음 달 초 중국 우한(武漢)시에서 열릴 예정이던 여자축구 올림픽 예선전 장소가 동부 난징(南京)으로 변경됐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21일(현지시간) 2월 3∼9일 중국, 대만, 태국, 호주가 참여하는 여자축구 올림픽 예선 B조 경기 장소를 이같이 바꾸기로 결정했다고 AFP, AP통신 등이 전했다.

예선전 장소 변경은 중국 축구협회의 제안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대만 축구협회는 "선수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우한에서 올림픽 예선전이 열린다면 경기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까지 중국에서 우한 폐렴에 감염된 사람은 455명, 숨진 사람은 9명으로 집계됐으며 주변국인 한국, 일본, 대만, 홍콩, 태국뿐만 아니라 미국에서도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다.

run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