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안동시민 누구나 최대 1천500만원 보장…안전보험 시행

송고시간2020-01-23 09:3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안동시청 전경 [안동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시청 전경 [안동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연합뉴스) 김효중 기자 = 경북 안동시는 각종 재난에 따른 사고로 피해를 봤을 때 최대 1천500만원을 주는 시민안전보험 제도를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9개 항목 보장금액이 1천만∼1천500만원으로, 다음 달 1일부터 적용한다.

주민등록법에 안동시민으로 등록한 사람은 사고 지역과 관계없이 누구에게나 보상한다.

개인 보험과는 별개로 중복 보상이 가능하다.

보장항목은 자연재해 상해사망, 폭발·화재·붕괴 상해사망, 폭발·화재·붕괴 상해후유장해, 대중교통 이용 중 상해사망, 농기계 사고 상해사망 등이다.

사망은 1천만∼1천500만원 보상이 가능하다.

상해후유장해는 1천만∼1천500만원 안에서 부상 정도에 따라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만 15세 미만은 상법 제732조에 따라 사망 담보를 제외한다.

안동시는 "안전보험은 특성상 약관 해석 등이 까다로울 수 있다"며 "세부 보장금액, 약관 등은 시청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고 말했다.

kimh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