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中, 기업 증시 상장 규정 완화… "부실대출 리스크 해소책"

송고시간2020-01-23 10:1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올해 260~320개 기업 550억달러 조달 전망

中 부실대출 줄이려 기업들 증시 상장 규정 완화
中 부실대출 줄이려 기업들 증시 상장 규정 완화

상하이증권거래소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대호 기자 = 중국이 경제의 뇌관으로 부상한 부실 대출 위험을 줄이기 위해 기업들이 증권시장을 통해 직접 자금을 조달하도록 규정을 완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 금융당국은 최근 기업들이 정해준 기준을 충족하면 증권시장에 상장할 수 있도록 증권법 규정을 완화했다.

기업들은 앞으로 이번 등록제 아래에서 기업공개(IPO) 규모와 시기를 규제 당국이 아닌 기업과 시장의 판단으로 결정할 수 있게 된다.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는 그동안 7명으로 구성된 상장심사위원회를 통해 기업들의 신청서를 검토했다.

이번 조치는 중국에서 경제 둔화가 지속하는 가운데 은행 대출이 국유기업에 집중돼 민간기업들의 자금난이 악화되고 기업들의 채무불이행(디폴트)이 잇따르는 데 대한 대응으로 풀이된다.

미국 당국의 견제로 중국 기업들의 미국 증시 상장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우려 역시 이번 조치의 배경으로 작용했다.

중국 입장에서도 금융시장을 한단계 더 선진화하려는 계획을 추진하는 상황이다.

중국은 이런 일련의 계획에 따라 올해부터 45조달러에 달하는 자국 금융시장을 단계적으로 외국에 개방하고 있다.

가오팅 노무라 오리엔트 인터내셔널 증권의 연구 책임자는 "중국은 수년간 보다 직접적인 자금 조달 방안을 추진해왔다"면서 "중국 경제는 여전히 큰 하강 압력을 받고 있으며 규제 당국은 이런 위험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컨설팅업체 디로이트는 증권법 규정 완화로 올해만 중국에서 260~320개 기업이 상장해 550억달러를 조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작년 중국 전체 상장기업 201개와 자금조달액 380억을 크게 넘어서는 수치다.

dae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