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IB들, 대체로 '우한 폐렴' 사스 때보다 피해 적을 것으로 예상"

송고시간2020-01-23 10:1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제금융센터, 주요 IB '우한 폐렴'에 대한 시각 소개

하지만 IHS마킷 "중국경제에 '블랙스완' 될 우려 있다" 평가

중국 우한 기차역의 마스크 쓴 여행객들
중국 우한 기차역의 마스크 쓴 여행객들

지난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급속히 확산하고 있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커우역에서 여행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이동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우한 폐렴'이 2003년 발생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보다 큰 피해를 주지는 않을 것이란 시각이 금융권에서 우세하다고 국제금융센터가 23일 밝혔다.

다만, 확산 여부가 불확실해 경제와 금융시장에 위험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란 우려가 제기된다고 센터는 전했다.

국제금융센터는 우한 폐렴 관련 보고서에서 글로벌 주요 투자은행(IB)의 시각들을 살핀 결과 "대체로 사스와 비교해 피해가 적을 것으로 예상되나 춘제(春節·중국의 설), 변종 발생 가능성 등이 우려 요인으로 지적된다"고 전했다.

UBS, 뱅크오브아메리카 메릴린치(BoA-ML)는 우한 폐렴 사망률이 2%로 사스보다 낮고, 질병 통제력도 개선돼 중국 정부의 신속한 대응을 기대한다며 질병 확산이 제한적일 것이란 전망을 했다.

반면 골드만삭스 등 일부 IB는 "최근 확진자 및 의심 환자가 급증한 데다 춘제 대규모 이동으로 불확실성 커졌다"고 경계감을 표하기도 했다.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선 질병 확산 시 시장 충격이 불가피하지만 전염이 제한적일 경우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주요 기관들은 판단했다.

[그래픽] 우한 폐렴 확산 현황
[그래픽] 우한 폐렴 확산 현황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 환자 발생 지역이 계속 넓어지면서 확진자 또한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우한 폐렴이 중국 경제에 '블랙스완'(테일 리스크)이 될 우려가 있으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에도 주요 리스크로 부상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반면 노무라는 "전염 정도가 제한적이고 춘제 이후 사망자가 많이 증가하지 않는 경우 금융시장은 반도체 업황 반등, 경기 개선 등의 호재에 주목할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센터는 "우한 폐렴은 당분간 금융시장 불안 요인으로 작용하겠지만 2000년대 이후 사스나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MERS) 등이 경제 및 금융시장에 미친 영향이 단기에 그친 점을 고려할 때 과도한 우려는 지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향후 확산 및 바이러스 변이 여부 등에 따라 아시아권에 부정적인 영향이 커질 수 있는 만큼 춘제 이후 관련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p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