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태석 신부 의대 동기가 기념사업회에 1억원 익명 기부

송고시간2020-01-23 10:1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 이태석 신부 기념관
부산 이태석 신부 기념관

[부산 서구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남수단의 슈바이처'로 불린 이태석 신부의 의과대학 한 동기가 최근 기념사업회에 익명으로 1억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3일 부산사람이태석기념사업회에 따르면 최근 의사 A 씨가 의료봉사에 써달라며 사업회에 1억원을 기부했다.

익명을 당부한 A 씨는 이 신부와 인제대 의대 81학번 동기로 학창 시절 농구를 같이하던 친구다.

두 사람은 2001년 이 신부가 남수단으로 떠나면서 연락이 끊겼다가 10여년 뒤 이 신부가 국내에서 대장암 치료를 받을 때 재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병상에 누워있던 이 신부에게 향후 남수단으로 같이 가서 함께 봉사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으나 이 신부는 하느님 곁으로 떠났다.

A 씨는 사업회에 "그와 똑같은 인생을 살 수는 없더라도 그 뜻을 어떻게든 이어가고 싶다"고 얘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업회 관계자는 "그동안 쌓인 마음의 짐을 조금이라도 덜고자 큰돈을 기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pitbul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