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청 "'국민과대화' 의견 2만건 모두 답변"…검찰개혁 의견 최다

송고시간2020-01-23 10: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국 관련 의견 243건, 윤석열 관련 의견 141건 접수되기도

청와대, 답변내용 14개 분야로 분류해 홈페이지에 게시

문재인 대통령이 2019년 11월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를 마친 뒤 국민 패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2019년 11월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를 마친 뒤 국민 패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청와대는 지난해 11월 열린 '국민과의 대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된 2만여건의 의견에 대해 모두 답변을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국민과의 대화' 때에는 1만842명의 참여 신청자로부터 2만786건의 의견이 접수된 바 있다.

청와대는 보도자료에서 "당시 국민의 의견과 질문에 모두 답변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약속을 이행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이어 "신청 의견 중 절반이 넘는 62.4%가 각종 정책에 대한 제안 및 개선 요청이었으며, 대통령의 선정(善政)을 기원하는 내용이 24.9%였다"고 소개했다.

청와대는 특히 정책 제안 내용을 14개 분야로 분류해 홈페이지(www.president.go.kr)에 답변을 게시했다.

신청의견 유형별로는 검찰·법원 개혁을 포함한 사법분야 의견이 15.6%로 가장 많았으며, 일자리 문제 해결을 비롯한 고용·노동 분야 의견이 15.4%로 그다음이었다.

청와대
청와대

[촬영 도광환]

특히 사법개혁 분야 의견 가운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관련 의견이 281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의견이 243건, 윤석열 검찰총장 관련 의견이 141건 접수됐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사법분야와 고용분야의 뒤를 이어서는 보건복지 분야(12.2%), 국방·보훈·통일 분야(10.6%), 경제·금융·기업 분야(10.2%), 교육 분야(8.0%) 등의 순으로 의견이 나왔다.

신청 의견 분포는 연령별로 차이를 보이기도 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청와대는 "10대는 교육, 20·40대는 고용·노동, 30대는 보건·복지, 50·60대는 사법, 70대는 국방·보훈 분야에 관심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청와대가 분석한 신청의견 키워드 집계에 따르면 검찰개혁이 1천169건, 비정규직이 416건, 지소미아(GSOMIA·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298건, 청년일자리 281건 순이었다.

부동산 정책과 집값이라는 키워드도 173건·162건으로 집계됐으며, '조국수사' 키워드도 160건으로 나타났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국민과의 대화는 작년 생방송으로 끝난 것이 아니라 다시 시작된 것"이라며 "국민 한 분 한 분의 목소리가 확실한 변화로 이어지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 제공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