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日 작년 무역적자 17조원대…韓수출 규제도 '한몫'

송고시간2020-01-23 10:4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對韓 수출 12.9%↓·수입 9.1%…무역흑자 19.0%↓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지난해 징용 피해자 배상을 둘러싼 외교 문제를 한국과의 '경제전쟁'으로 확산시킨 일본이 2년째 무역적자를 기록했다.

일본 재무성이 23일 발표한 무역통계(속보치, 통관기준)에 따르면 일본은 작년 한 해 동안 총 1조6천438억엔(약 17조원)의 무역적자를 쌓았다.

일본이 연간 기준으로 무역적자를 낸 것은 2018년(1조2천245억엔)에 이어 2년째로, 작년 적자폭은 전년보다 34.2% 커졌다..

2019년 일본 무역수지 현황 [자료=일본 재무성]

2019년 일본 무역수지 현황 [자료=일본 재무성]

작년도 일본의 수출은 5.6% 감소한 76조9천278억엔, 수입은 5.0% 줄어든 78조5천716억엔으로, 수출 감소율이 수입 감소율을 0.6%포인트 웃돌았다.

일본의 수출과 수입액이 연간 기준으로 감소한 것은 3년 만이다.

일본은 작년 12월 월간 교역에서도 1천525억엔의 무역적자를 기록해 2개월째 적자를 이어갔다.

작년 12월의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5.6% 감소한 6조5천771억엔, 수입은 4.9% 줄어든 6조7천296억엔으로, 월간 기준으로도 수출 감소율이 수입 감소율을 추월하는 추세가 나타났다.

일본이 지난해 무역수지 적자를 기록한 것은 한국과의 교역에서 얻은 흑자가 줄어든 영향을 받았다.

또 미·중 무역 갈등으로 자동차 부품, 반도체 관련 장비 등 주력 품목의 중국 수출이 감소한 것이 주된 원인으로 분석됐다.

일본은 작년 한 해 동안 한국과의 교역에서 수출이 전년보다 12.9% 감소한 5조441억엔, 수입은 9.1% 줄어든 3조2천287억엔을 기록했다.

이로써 한국과의 무역수지 흑자폭은 19.0% 급감한 1조8천153억엔에 머물렀다.

日 작년 무역적자 17조원대…韓수출 규제도 '한몫' (CG)
日 작년 무역적자 17조원대…韓수출 규제도 '한몫' (CG)

[연합뉴스TV 제공]

일본 정부가 지난해 7월 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를 둘러싼 사실상의 경제보복 조치로 반도체 핵심 소재의 한국 수출을 규제하기 시작한 뒤 한국에서는 '일본 불매' 운동이 확산했다.

이 영향으로 한국 소비자들이 일본산 맥주를 외면하면서 지난해 일본의 한국에 대한 식료품 수출은 전년과 비교해 22.6% 줄었다.

또 일본 자동차 구매 기피로 한국 시장으로의 승용차 수출은 13.1% 감소하는 등 한국에 대한 전체 자동차 수출은 11.5% 줄었다.

반도체 제조 장비 등 일반기계 수출은 30.2% 줄었고, 유기화합물을 포함한 화학제품 수출은 7.7% 쪼그라들었다.

작년 12월 한 달 통계에서도 일본의 한국과의 수출액 감소율은 전년 동월 대비 16.2%, 수입액 감소율은 11.1%를 각각 기록하는 등 한국 시장으로의 일본수출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