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가을 학군수요가 견인한 12월 강남 주택거래…전년의 4.5배 급증

송고시간2020-01-23 11: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60일 이내 주택거래 신고 결과…서울 주택거래량도 2.2배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작년 가을 서울 강남 등지를 중심으로 학군수요가 높아지면서 시장이 과열돼 12월 서울 강남권의 주택 매매 거래량이 전년 동기의 4배 수준으로 치솟은 것으로 집계됐다.

2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작년 12월 서울 강남, 서초, 송파, 강동 등 강남 4구의 주택 거래량은 4천726건으로 전년 같은 달(1천38건) 대비 355.3% 급증했다.

서울의 주택 거래량은 2만2천156건으로 전년 대비 216.5% 증가했다.

수도권의 거래량은 6만2천374건으로 140.0% 늘었고 전국 주택 거래량은 11만8천415건으로 112.7% 증가했다.

가을 학군수요가 견인한 12월 강남 주택거래…전년의 4.5배 급증 - 1

서울 강남 부동산 시장
서울 강남 부동산 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결국 강남 4구를 중심으로 한 서울 주택 거래량이 전체 주택 거래량을 견인한 셈이다.

주택 거래 신고는 계약일로부터 60일 이내에 하게 돼 있어 12월 거래량은 10∼12월 매매가 이뤄진 것으로 봐야 한다.

이 기간 학군 수요로 강남 등지를 중심으로 수요가 높아지면서 시장도 과열돼 12월 주택 거래량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작년 12·16 대책 이후 시장 상황 변화는 올해 1∼2월 통계를 봐야 가늠할 수 있다.

확정일자를 기준으로 한 작년 12월 강남 4구 전월세 거래량은 1만2천835건으로 전년 동월(1만543건) 대비 21.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 거래량은 5만1천995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15.2% 증가했고 수도권 거래량은 10만7천936건으로 14.2% 늘었다.

지방의 전월세 거래량은 5만8천649건으로 20.9% 늘었고 전국 거래량은 16만6천585건으로 16.5% 증가했다.

전국의 작년 12월 월세 비중은 39.3%로 전년 동월(40.9%) 대비 1.6%포인트 내렸다.

이와 함께 작년 주택 매매 거래량은 전년에 비해 6.0% 감소한 80만5천272건으로 집계됐다.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 제공]

연간 거래량은 2015년 119만4천여건에서 2016년 105만3천여건으로 줄었고 2017년 94만7천여건으로 100만건 아래로 내려왔으며 2018년 85만6천여건에 이어 작년 재차 감소하며 하락 곡선을 그렸다.

작년 수도권 주택 거래량은 39만8천866건으로 전년 대비 15.3% 줄었고 지방은 40만6천406건으로 5.4% 증가했다.

서울의 주택 거래량은 13만1천379건으로 전년 대비 23.2% 감소했다.

작년 전체적으로 보면 서울 강남 등 일부 지역에서 국지적으로 과열 양상이 벌어졌으나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대책이 이어지면서 서울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반적으로 주택 시장이 위축된 결과로 풀이된다.

작년 전국 전월세 거래량은 195만4천464건으로 전년 대비 6.8%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연간 전세 거래량(117만1천577건)은 전년 대비 7.5% 늘었고 월세(78만2천887건)는 5.7% 증가했다.

전월세 거래량 중 월세비중은 40.1%로 전년(40.5%) 대비 0.4%포인트 하락했다.

bana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