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설 연휴 초미세먼지도 한풀 꺾여…24일 일부 지역만 나쁨

송고시간2020-01-23 10:5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세먼지 물러난 파란 하늘
미세먼지 물러난 파란 하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24일부터 시작되는 올해 설 연휴에는 대체로 포근한 날씨 속에서도 초미세먼지 농도는 그리 높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설 연휴 기간인 24∼27일 전국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전반적으로 낮은 수준으로 예상된다고 23일 밝혔다.

환경과학원은 연휴 첫날인 24일에만 수도권, 충청권, 호남권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을, 나머지 지역에선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환경과학원에 따르면 북서 기류를 타고 국외 초미세먼지가 유입되고 대기 정체에 따른 국내 발생 초미세먼지가 축적돼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공기 질이 탁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설인 25일부터 대기 흐름이 원활해지고 전국적으로 비도 내리며 초미세먼지 농도가 '낮음' 수준으로 유지될 것이라고 과학원은 덧붙였다.

이대균 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장은 "대기 정체와 같은 기상 여건에 따라 초미세먼지 농도는 언제든 변할 수 있다"며 "설 연휴에 정확한 예보 생산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국립환경과학원 제공]

[국립환경과학원 제공]

porqu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