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베트남 등 중국 접경 국가들, '우한 폐렴' 검역 강화

송고시간2020-01-23 11: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 환자와 사망자가 빠른 속도로 늘면서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이 봉쇄된 가운데 중국과 국경을 접하는 베트남과 라오스 등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검역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WHO, '우한 폐렴' 비상사태 선포 여부 23일 결정
WHO, '우한 폐렴' 비상사태 선포 여부 23일 결정

(서울=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중국을 중심으로 여러 나라로 확산하고 있는 '우한(武漢) 폐렴'의 국제적인 비상사태 선포 여부를 23일(현지시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2일 진행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세계보건기구(WHO)의 긴급 위원회 모습. 2020.1.23 [세계보건기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23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베트남 보건부는 각 지방성과 대도시, 주요 병원에 긴급 대응팀을 파견하고 국경에서의 검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보건부는 또 각급 의료기관에 기침이나 발열 등의 증세로 내원하는 환자를 분리한 뒤 조금이라도 의심스러우면 반드시 격리한 상태로 샘플을 채취, 정밀 검사를 의뢰하라고 지시했다.

베트남은 이에 앞서 모든 국제공항에 열상 스캐너를 설치하고 입국하는 승객의 발열 여부 등을 면밀히 살피고 있다.

라오스도 공항은 물론 퐁살리, 루앙 남타, 오우돔싸이주(州) 등 중국 국경에서의 검역을 한층 강화하고 필요할 경우 적극적으로 격리 조처를 하도록 했다.

캄보디아는 약 2천명의 보건부 직원들을 전국 공항과 국경에 배치, 우한 폐렴 유입 차단에 주력하고 있다.

싱가포르는 보건부, 사회가족개발부, 국가개발부 등 여러 부처가 참여하는 범정부 차원의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총력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필리핀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의심 환자가 5명으로 늘자 공항과 항만에서 검역 수위를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22일 24시 기준 '우한 폐렴' 확진자는 중국 본토에서 571명이며 이 가운데 17명이 사망한 가운데 95명이 중태라고 발표했다.

중화권인 홍콩과 마카오, 대만에서도 각각 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또 한국과 일본, 미국에서 1명, 태국에서 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또 필리핀에서 5명, 싱가포르에서 7명의 의심 환자가 각각 보고됐다.

[그래픽] '우한 폐렴' 확산 현황
[그래픽] '우한 폐렴' 확산 현황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의 급속한 확산으로 중국 정부가 급기야 발병지인 우한(武漢) 봉쇄에 나섰으나 이미 해외 확진자가 6명이 나왔고 의심 환자도 10여명에 달해 너무 늦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youngky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