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충북 작년 관광객 3천183만명…단양 도담삼봉 '최고 인기'

송고시간2020-01-27 10: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의 명소 중 관광객이 지난해 가장 많이 찾은 곳은 단양 도담삼봉인 것으로 나타났다.

단양 도담삼봉
단양 도담삼봉

[단양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7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주요 관광지를 찾은 관광객은 3천183만명이다. 전년도보다 25%(638만명) 증가했다.

이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관광지식정보시스템에 등록된 주요 관광지점 입장객 수를 집계한 것이다.

이들 중 14.6%인 465만명이 단양팔경 중 하나이자 명승 제44호로 지정된 도담삼봉을 찾았다.

조선 개국공신인 정도전이 도담삼봉을 좋아하다 못해 자신의 호 '삼봉'을 여기에서 따왔다는 이야기도 있다.

다음으로 5.7%인 183만명이 삼한시대 수리시설로 알려진 제천 의림지를 찾았고, 3.9%인 124만명이 단양팔경의 하나인 구담봉을 둘러봤다.

지역별 관광객 수를 보면 단양이 1천66만명으로 가장 많고 제천 963만명, 청주 265만명, 충주 237만명, 괴산 173만명, 보은 154만명, 진천 111만명 등의 순이다.

충북도는 체험마을, 전통시장, 축제, 숙박을 연계한 관광상품을 개발, 더 많은 관광객 유치에 나설 계획이다.

k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