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건강이 최고] 감염병 예방, 손씻으면 그만?…"얼굴 손대지 말아야"

송고시간2020-01-25 07: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오염된 손으로 얼굴 만지는 건 감염병 위험 높이는 행동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중국 우한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급속히 확산하면서 감염병 예방을 위한 '손씻기'의 중요성이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주변 환경에 묻어있는 감염병 관련 균이나 바이러스는 손 접촉으로 옮겨질 가능성이 가장 크기 때문에 무엇보다 손을 자주 씻어줘야만 이런 위험을 막을 수 있다는 취지다.

실제로 미국에서는 실내 공간에 80명이 있을 때, 문에 달린 손잡이 하나로 단 4시간 안에 60%를 바이러스에 감염시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또 무심코 손으로 눈이나 코, 입 등 얼굴 부위를 만지는 행동을 주의하라고 당부한다. 무언가를 수시로 만져야 하는 손의 특성상 매번 씻는 게 쉽지 않은 만큼 바이러스나 세균이 직접 침투할 수 있는 얼굴 부위 접촉을 삼가라는 의미다.

감염병 옮기는 '손'…비누로 30초 이상 씻어야 (CG)
감염병 옮기는 '손'…비누로 30초 이상 씻어야 (CG)

[연합뉴스TV 제공]

전윤희 서울성모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일단 자주 손을 씻지 않으면 주변 환경에 묻어있는 균이나 바이러스를 더욱 많이 만지게 되는 셈"이라며 "그러면서 무의식적으로 눈이나 코를 만진다면 감염병에 노출될 위험은 그만큼 커진다"고 지적했다.

장유진 인제대 상계백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호흡기질환이 있는 환자와 가까이서 접촉하지 않는 한, 개인 스스로가 위생을 지켜서 바이러스 감염을 막을 수 있는 방법으로는 손씻기가 가장 중요하다"면서 "특히 오염된 손으로 얼굴을 만진다면 감염 위험이 높아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동훈 내과 전문의(서울새로운내과)는 "손씻기를 아무리 강조해도 밖에서 활동하다 보면 이를 실천하기 어려운 경우도 많다"며 "이런 경우라면 손을 씻을 수 있을 때까지 최소한 얼굴이나 코, 입 등에 손을 대지 않도록 하는 게 현실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더욱이 요즘처럼 독감과 '우한 폐렴'이 유행할 때는 평소보다 손씻기 횟수를 늘리고, 외출 후 집에 돌아왔을 때는 손뿐 아니라 발, 얼굴 등 오염 노출 부위를 세심히 씻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당부한다.

손을 씻을 때는 가급적 흐르는 물과 비누를 이용해 구석구석을 30초 이상 꼼꼼히 씻어야 한다. 휴대용 개인소독제를 가방이나 차에 가지고 다니며 사용하는 것도 요령이다. 이와 함께 마스크를 쓰거나, 기침 때 팔로 막아주면 감염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

환기를 자주 해주는 것도 감염병 예방에 좋다.

전윤희 교수는 "겨울에는 날씨가 추워 제대로 환기를 하기 어렵다 보니 닫힌 공간에 떠돌아다니는 균과 바이러스의 밀도가 높아질 수 있다"면서 "그럴수록 의식적으로 창문을 자주 열어 환기를 시켜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화장실 이용 후 손씻기 방법에 따른 오염도 측정
화장실 이용 후 손씻기 방법에 따른 오염도 측정

[질병관리본부 제공]

bi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