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르노삼성·쌍용차 일감확보 '발등에 불'…한국GM은 신차 기대

송고시간2020-01-28 06: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르노삼성 노사 다시 대화키로…쌍용차, 포드제휴·마힌드라 투자 관건

일거리→일자리 감소에 촉각…한국GM 트레일블레이저 출시에 노조도 힘 실어

르노삼성차 인력감축 추진…한국GM·쌍용차도 '비상등' (CG)
르노삼성차 인력감축 추진…한국GM·쌍용차도 '비상등'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지난해 생산량이 큰 폭 감소한 외자계 자동차 업체들이 일감확보가 급한 상황이다. 우리나라 주요 제조업인 자동차산업에서 일거리가 줄면 좋은 일자리가 감소하는 문제로 이어진다.

28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통계를 보면 한국지엠(GM)과 쌍용차, 르노삼성차는 지난해 생산이 전년에 비해 적게는 6%, 많게는 24% 쪼그라들었다.

한국GM은 40만9천830대로 -7.9%, 르노삼성차는 16만4천941대로 -23.5%, 쌍용차는 13만2천994대로 -6.4%를 기록했다.

파업 여파도 있지만 기본적으론 판매 부진과 수출 계약 만료로 일감 자체가 줄어든 탓이다.

르노삼성차는 수출용 닛산로그 생산이 올해 3월까지면 끝난다. 연 10만대에 달하던 생산 물량이 이미 작년에 35% 줄었다.

르노삼성 노조 임금협상 쟁취 결의 집회
르노삼성 노조 임금협상 쟁취 결의 집회

지난 13일 부산 연제구 시청 앞에서 열린 르노삼성자동차노조 임금협상 쟁취 결의 집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르노삼성차는 3월에 국내에 나올 신차 크로스오버 쿠페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XM3에 기대를 걸고 있다.

르노그룹 전체에서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이 처음 양산할 예정이다.

르노삼성차는 XM3 내수 물량에 더해 유럽 수출용 위탁생산 물량을 확보해서 닛산로그 공백을 채워야 한다.

르노그룹이 XM3 생산공장을 정하지 않은 상황에 르노삼성차 노사는 기본급 인상을 두고 파업과 직장폐쇄로 맞서는 등 격하게 대립했다.

이런 가운데 르노그룹의 드 로스 모조스 제조총괄부회장이 29일 부산공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모조스 부회장은 작년 초 르노삼성차 노조 파업 중에 부산공장을 찾았을 때 "현재 부산공장 생산비용은 이미 르노그룹 공장 중 최고 수준"이라며 "생산비용이 더 올라가면 미래 차종 및 생산 물량 배정 등에서 경쟁력을 상실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복직 첫 출근 후 손 흔드는 쌍용차 해고자들
복직 첫 출근 후 손 흔드는 쌍용차 해고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르노삼성차 노사도 23일부터 일단 대치를 풀었고 다음 달 4∼7일에 2019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 집중 교섭을 벌이기로 했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임단협 결과가 나와봐야 부산공장이 XM3 일감 확보 경쟁에서 유리한지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쌍용차는 투리스모 등 단종으로 서 있는 공장 라인을 다시 가동하려면 당장은 대주주 마힌드라가 추진하는 포드 등 해외 업체와의 제휴 성사가 중요하다.

올해 예정된 신차가 없는 데다가 수출이 갑자기 큰 폭으로 늘기는 어려워서다.

장기적으로는 신차 연구개발을 위해 마힌드라가 공언한 투자 2천300억원이 집행돼야 한다.

쌍용차는 회사 사정이 어렵다며 복직 예정이던 해고자 46명을 현업에 배치하지 않고 지난해 말 갑자기 유급휴직으로 전환해뒀다.

이와 관련해 쌍용차 범국민대책위원회(범대위)는 다음 달 3일부터 청와대 앞에서 매일 1인 시위를 할 예정이다.

한국GM은 최근 소형 SUV 신차 트레일블레이저가 나오면서 모처럼 분위기가 밝다. 서둘러서 이달 말부터 고객 인도를 시작할 계획이다.

한국지엠 쉐보레 SUV 트레일블레이저 공개
한국지엠 쉐보레 SUV 트레일블레이저 공개

카허 카젬 한국지엠(GM) 사장(왼쪽부터)과 김성갑 한국지엠 노조 지부장 등 관계자들이 1월16일 인천시 중구 파라다이스시티 크로마에서 열린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공식 출시행사'에서 트레일블레이저를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평공장에서 생산하는 트레일블레이저는 경영정상화 교두보 마련을 위해 준비한 야심작이다. 수출 주력차종이면서 국내에서도 호평을 받고 있다.

최근 취임한 김성갑 한국GM 노조위원장도 출시 행사에 참석해 "경영정상화는 노사 공동의 목표인 만큼 앞으로도 필요한 부분은 협력하면서 공장가동 재개 및 안정적인 일자리 확보 등을 얻어낼 것"이라고 밝혔다.

mercie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