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스터트롯' 19.4%…'미스트롯' 넘어 종편예능 신기록

송고시간2020-01-24 09: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보이스퀸', 1대 우승자 정수연 낳고 8.5% 종영

미스터트롯
미스터트롯

[TV조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TV조선 트로트 오디션 '미스터트롯'이 방송 4회 만에 전 시즌 격인 '미스트롯'을 넘어 종합편성채널 예능 사상 최고 시청률 기록을 썼다.

2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방송한 '미스터트롯' 시청률은 평균 16.050%-19.372%(유료가구)를 기록했다. 순간 최고는 20.2%까지 치솟으며 20%의 벽도 뚫었다.

이 시청률은 전날 TV에서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 중에 가장 높은 수치였다. 기존 종편 예능 사상 최고 시청률은 '미스트롯' 최종회인 18.1%였지만 '미스터트롯'이 이를 깼다.

전날 방송에서는 본선 1라운드 '장르별 팀미션'을 통해 총 30명의 실력자를 가려낸 뒤 본선 2라운드 '일대일 데스매치'가 시작됐다.

유소년부 등에서 많은 탈락자가 발생하면서 점차 실력자들의 진검승부를 다루는 오디션 본연의 모습으로 향하는 분위기다.

특히 장르별 팀미션에서는 엠넷 아이돌 오디션 '프로듀스 101' 시리즈를 연상케 할 만큼 치열한 경쟁이 벌어져 앞을 기대하게 했다.

한편, '미스트롯' 신드롬에 힘입어 탄생한 주부들의 가요 열창 MBN '보이스퀸'은 전날 1대 우승자 정수연을 배출하며 8.545%의 시청률로 막을 내렸다.

정수연은 전날 최연화, 조엘라를 제치고 우승 왕관을 쓰며 "살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는 수상 소감을 남겼다.

'보이스퀸'은 트로트 열풍 속에 트로트 장르에 국한하지 않고 가정을 위해 잠시 꿈을 내려놨던 주부들이 가슴 속 열정을 쏟아낼 기회의 무대를 제공해 호평받았다.

그러나 '미스터트롯'이 방송을 시작하면서부터는 아무래도 화제성과 시청률 면에서 모두 고전을 면치 못했다.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