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빼미공시' 다시 늘어…계약해지·실적악화 공시도

송고시간2020-01-26 09:11

댓글
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금융당국의 제재 방침에 크게 줄었던 연휴 전날 '올빼미 공시'가 이번 설 연휴 전에 다시 소폭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26일 한국거래소 기업공시채널(KIND)에 따르면 이번 설 연휴 직전 거래일인 지난 23일 장 마감 이후에 게재된 공시(거래소 시장조치 공시 제외)는 총 123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재작년 추석 연휴 직전 거래일(2018년 9월 21일) 장 마감 이후 공시 215건, 작년 설 연휴 직전 거래일(2019년 2월 1일) 공시 173건보다는 대폭 줄어든 수준이다.

하지만 작년 추석 연휴 직전 거래일(2019년 9월 11일) 공시 105건보다는 약 17% 늘었다.

올빼미 공시는 상장사가 연휴 전날 장 마감 이후 등 투자자의 주목도가 낮은 시점에 자사에 불리한 악재성 정보를 슬그머니 공시하고 넘어가는 것을 뜻한다.

작년 상반기부터 금융위원회와 거래소가 올빼미 공시를 반복하는 기업 명단을 공개하기로 하는 등 제재에 나서면서 연휴 직전 공시 건수가 줄었다가 이번에 다시 소폭 늘었다.

이번 장 마감 이후 공시 내용을 살펴보면 대다수는 주식 등 대량보유상황보고서나 증권사의 증권발행실적보고서 등 주가와 무관한 일상적인 공시였다.

그러나 올빼미 공시 논란을 빚을 가능성이 있는 공시들도 일부 발견됐다.

글로본[019660]은 중국 업체와 맺은 195억원 규모의 화장품 등 물품 공급계약이 계약 상대방의 발주 의무 불이행 등으로 해지됐다고 공시했다.

해지된 계약 금액 규모는 이 회사 최근 연간 매출액의 130.25%에 달한다.

연간 매출의 상당 비중을 차지하는 판매·공급계약이 해지됐다는 공시는 대표적인 올빼미 공시 유형 중 하나로 꼽힌다.

또 실적 악화 사실을 장 마감 이후에 공시한 기업도 3곳 있었다.

부광약품[003000]은 작년 연간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13.5%, 73.5% 각각 감소하고 순이익은 73억원 적자로 전환했다고 공시했다.

성보화학[003080]은 공시에서 작년 개별기준 매출액은 15.5% 줄고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44억원·28억원 적자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일성신약[003120]의 경우 작년 개별기준 매출액은 21.5% 감소하고 영업이익은 13억원 적자로 전환했지만, 순이익은 83.5% 증가했다.

이밖에 서울리거[043710]가 200억원 규모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 발행 결정을, CJ CGV[079160]는 계열회사 2곳에 대해 431억원 규모의 채무보증 결정 사실을 각각 공시했다.

거래소는 올빼미 공시로 투자자들이 중요한 정보를 보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연휴 이후 거래일에 전 거래일의 주요 공시 내용을 다시 공지할 방침이다.

jh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