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연말연시 금은방 절도범 15명 검거…피해액 1억1천만원

송고시간2020-01-27 09: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찰 "장물 의심 들면 신고해달라"

금은방 침입 절도 (PG)
금은방 침입 절도 (PG)

[제작 최자윤, 이태호, 조혜인]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연말연시 금은방에서 귀금속을 훔친 범인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청은 연말연시 잇따라 발생한 금은방 절도 범죄에 가용 경력을 총동원해 6건의 피의자 15명을 검거했다고 27일 밝혔다. 피해액 합계는 1억1천320만원이다.

이 중 피의자 4명은 지난 20일 오전 3시께 광주의 한 금은방에 유리창을 깨고 들어가 7천만원 상당 귀금속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다른 피의자 1명은 지난해 12월 23일 오후 5시께 부산의 한 금은방에서 업주의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금팔찌 등 760만원 상당 귀금속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범죄예방진단팀을 투입해 지역별 금은방 범죄 취약요소를 진단하고 이에 따라 방범시설 등을 보완할 방침이다.

또 금은방 절도가 빈발하는 지역·시간대에 순찰을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장물 처분·유통 경로를 추적해 피해품 회수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 업계에서도 귀금속을 매입할 때는 파는 사람의 신분을 확인하는 등 각별한 주의해야 한다"며 "장물이라는 의심이 들면 신속히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ksw08@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