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프랑스 정부 연금개편안 승인…노조는 또다시 대규모 파업

송고시간2020-01-25 01: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파리 콩코르드 광장의 연금개편 반대 시위대 [AP=연합뉴스]
파리 콩코르드 광장의 연금개편 반대 시위대 [A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프랑스 정부가 24일(현지시간) 국무회의를 열고 연금개편 법안을 정식으로 승인했다.

dpa 통신에 따르면 국무회의를 통과한 연금개편 법안은 이제 의회 상정 절차를 밟게 된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이번 법안 승인이 연금 개편을 명확화하기 위한 중요한 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정부 대변인은 전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아울러 전력 분야 노동자가 파업을 통해 전력 공급을 중단한 것과 관련해 시위대의 폭력적 행위와 과격성을 비판했다.

이날 정부의 연금개편 법안 승인 시도에 맞춰 파리의 콩코르드 광장에는 수천 명의 시위대가 집결했다.

경찰은 센강 주요 다리 등에 밴 차량과 사복 경찰 등을 배치하는 한편, 오페라 건물 밖에 물대포를 배치했다.

파업이 장기화하면서 며칠 전부터 정상운영되던 파리 시내 지하철 역시 이날 다시 일부 노선만 운행됐고, 관광 명소 에펠탑이 폐쇄됐다.

프랑스 정부는 현재 직종·직능별로 42개에 달하는 퇴직연금 체제를 포인트제를 기반으로 한 단일 국가연금 체제로 개편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노동계는 더 오래 일하게 하고 연금은 덜 주겠다는 것이라면서 지난달 5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했다.

오랜 파업으로 경제사정이 열악해진 노조원들이 직장에 복귀하면서 최근 참여율이 크게 떨어졌지만, 이날 정부의 법안 승인에 맞춰 또다시 대규모 파업이 벌어졌다.

정부는 핵심 쟁점인 은퇴연령과 관련해 기존의 민간기업 기준 은퇴 시점을 62세에서 향후 64세 이후로 늦추는 방안에서 어느 정도 양보를 할 수 있다고 밝히긴 했으나, 개편안의 큰 틀은 지키겠다는 입장이다.

pdhis95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