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미국서 두번째 우한폐렴 환자…의심환자는 22개주 63명(종합)

송고시간2020-01-25 03:09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블룸버그, 상원의원들 인용해 "곧 세번째 확진자 나올 듯"

(워싱턴·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임주영 정성호 특파원 = 미국에서 중국 우한(武漢)을 진원지로 한 신종 전염병인 '우한 폐렴'으로 진단된 두 번째 환자가 나왔다고 AP와 로이터·AFP 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P 등에 따르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날 시카고에 거주하는 60세 여성이 우한 폐렴의 원인인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진단됐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최근 중국 우한을 여행하고 돌아왔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AP는 이 여성이 지난 13일 아무런 질병 증세 없이 중국에서 귀국했지만, 며칠 후 의사에게 전화해 몸이 아프다고 알렸다고 설명했다.

이 환자는 현재 추가 전염 차단을 위해 병원 내에서 격리돼 치료받고 있으며 안정된 상태다.

이런 가운데 블룸버그통신은 미 상원의원들을 인용해 CDC가 미국 내 세 번째 우한 폐렴 환자를 곧 확인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공화당 소속의 존 바라소와 조쉬 홀리 상원의원은 이날 CDC가 의원들을 상대로 한 비공개 브리핑에서 이같이 설명했다고 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CDC는 현재 미국 22개 주에서 63명의 의심 환자에 대해 조사 중이며 이 가운데 2명은 양성 판정을 받았고 11명에게는 음성 판정이 내려졌다고 밝혔다.

CDC 관계자는 "미국에서 더 많은 우한 폐렴 확진 사례가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또 (우한에 다녀온) 여행자와 가깝게 접촉한 사람의 감염 사례나 사람 간 전염 사례도 보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CDC는 중국 우한으로 여행을 다녀온 미 워싱턴주 시애틀 인근에 사는 30대 남성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우한 폐렴 환자로 진단됐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미 보건당국은 중국에서 오는 항공 여행객들을 상대로 우한 폐렴 감염 가능성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당국은 지금까지 200편의 여객기, 2천여 명의 여행객을 상대로 조사했으나 추가 환자는 발견하지 못했다.

미국에서 첫 우한 폐렴 환자가 나온 워싱턴주 에버렛의 프로비던스 지역의료센터 모습. [AP=연합뉴스]

미국에서 첫 우한 폐렴 환자가 나온 워싱턴주 에버렛의 프로비던스 지역의료센터 모습. [AP=연합뉴스]

z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