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국 휴스턴서 대형 폭발사고…2명 사망·1명 중상

송고시간2020-01-25 03:5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24일 새벽(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州) 휴스턴 북서부의 한 제조업체 창고에서 대형 폭발 사고가 발생해 최소 2명이 숨졌다고 AP 통신과 CNN 방송이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15분께 휴스턴의 밸브와 산업용 장비, 불활성 스프레이 코팅제 등을 제조하는 '왓슨 그라인딩 앤드 매뉴팩처링' 건물 내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폭발 사고가 난 건물은 붕괴한 채 불길에 휩싸였고, 주변 건물들도 벽과 지붕에 심각한 손상을 입었다.

휴스턴 폭발사고로 손상된 주변 가옥
휴스턴 폭발사고로 손상된 주변 가옥

현지 경찰 책임자 아트 아세베도는 CNN 등에 "사고 주변은 즉각 재난 지역이 됐다"면서 "고의로 사고를 일으킨 흔적은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폭발 충격은 최대 0.5마일(약 800m) 떨어진 건물과 주택까지 뒤흔들었다. 수 마일 떨어진 곳에 사는 주민들이 폭발음에 놀라 새벽녘에 잠에서 깨 대피하는 소동까지 빚어졌다.

사망자 2명 외에 한 명이 깨진 유리 조각에 맞아 크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난 건물은 잔해더미로 완전히 내려앉았다.

위험물 처리반이 현장 주변에 투입돼 프로필렌 탱크 등에서 흘러나온 유해성 물질이 있는지 조사 중이다. 위험물 처리반이 일단 7천500ℓ 규모의 프로필렌 탱크에 대한 안전 보증 장치를 걸었다.

oakchu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