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브라질, 메르코수르-인도 교역 확대 모색…양국 정부 협의 진전

송고시간2020-01-25 04: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관세 인하 품목 450개→2천∼2천500개 수준으로 늘어날 가능성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정부가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인도 방문을 계기로 남미공동시장(메르코수르)과 인도 간의 교역 확대를 적극적으로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24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 폴랴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브라질과 인도 정부는 현재 450개인 관세 인하 품목을 2천∼2천500개 수준으로 늘리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 연차총회에 참석한 인도 정부 관계자도 이 신문에 "메르코수르와 교역을 현재보다 5배가량 늘릴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메르코수르는 지난해 9월 인도 정부와 화상회의를 통해 교역 확대 방안에 관해 협의한 바 있다.

메르코수르 회원국 국기
메르코수르 회원국 국기

왼쪽부터 파라과이·우루과이·브라질·아르헨티나 국기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브라질 정부는 메르코수르-인도 교역 확대 협상과 관련해 3가지 방식을 고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르헨티나·파라과이·우루과이 등 메르코수르의 다른 회원국들과 함께 협상을 진행하거나 중도좌파 정권이 이끄는 아르헨티나를 제외한 채 협상에 나설 가능성을 시사했다.

메르코수르 다른 회원국들과 공조가 어려울 경우 브라질이 단독으로 인도와 협상을 벌이는 방식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브라질-인도 정상
브라질-인도 정상

지난해 11월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제11차 브릭스 정상회의에서 만난 보우소나루 대통령(오른쪽)과 모디 총리 [브라질 뉴스포털 UOL]

한편,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이날 오후 뉴델리에 도착한다. 외교·과학기술·농업·광업에너지부 장관과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셋째 아들인 에두아르두 보우소나루 하원의원 등이 수행원 명단에 포함됐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25일 중 람 나트 코빈드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총리 등 인도 정부 고위 인사들을 만나고 사이버 안보·바이오 에너지·공공보건 등 10여개 분야 협력 협정을 체결할 것으로 알려졌다.

26일에는 인도 공화국 선포 기념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 행사에 초청받은 브라질 정상은 페르난두 엔히키 카르도주 전 대통령(1996년)과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2004년)에 이어 세 번째다.

지난해 양국의 교역액은 70억2천만 달러였다. 브라질은 27억6천만 달러를 수출하고 42억6천만 달러를 수입해 15억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브라질과 인도는 러시아·중국·남아프리카공화국과 함께 신흥 경제 5개국으로 이루어진 브릭스(BRICS)의 회원국이다.

브릭스는 지난해 11월 13∼14일 이틀간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제11차 정상회의를 개최하고 다자주의와 자유무역, 국제기구 개혁 등에 한목소리를 내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