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네팔 수색 전면 중단 이틀째…막막한 설 맞은 실종자 가족

송고시간2020-01-25 11: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엄홍길·네팔군, 가족에 직접 상황 설명…정부, 수색 지속 요청

23일 안나푸르나 눈사태 실종자 수색 현장(포카라[네팔]=연합뉴스) 23일 네팔 안나푸르나 한국인 눈사태 실종 현장에서 산악인 엄홍길 대장이 이끄는 kt 드론 수색팀이 구조견과 함께 현장을 수색하고 있다. 2020.1.23 [KT 드론수색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23일 안나푸르나 눈사태 실종자 수색 현장(포카라[네팔]=연합뉴스) 23일 네팔 안나푸르나 한국인 눈사태 실종 현장에서 산악인 엄홍길 대장이 이끄는 kt 드론 수색팀이 구조견과 함께 현장을 수색하고 있다. 2020.1.23 [KT 드론수색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네팔 안나푸르나에서 트레킹 도중 눈사태를 만나 실종된 한국인 4명의 가족이 현지에서 막막하고 안타까운 설을 맞았다.

현지 수색이 이렇다 할 진전을 보이지 못한 가운데 지난 24일(현지시간)부터는 모든 수색이 아예 이뤄지지 않는 상태이기 때문이다.

실종자 가족은 지난 19일 외교부 신속대응팀 선발대와 함께 안나푸르나 인근 포카라에 도착한 6명과 21일에 온 3명 등 9명이 현지에 머물고 있다.

이들은 포카라에 도착하자마자 바로 다음 날 헬리콥터를 타고 사고 현장을 둘러봤다.

사고 현장에 두껍게 쌓인 얼음과 눈을 살펴보며 이들은 침통한 표정으로 할 말을 잊은 채 안타까워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은 취재진 등 외부와의 접촉을 원하지 않은 채 대부분 각자 숙소에서 두문불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와중에 사고 현장에서 날아든 소식들은 이들의 마음을 더욱더 무겁게 하고 있다.

현장을 수색하던 네팔 민관군을 비롯해 산악인 엄홍길 대장이 이끄는 KT드론수색팀은 기상 상황 악화 등으로 인해 지난 23일 오후 2시 30분부터 수색작업을 완전히 중단한 상태다.

엄 대장은 곧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며 다른 KT 수색팀은 포카라에 남아 추후 수색작업에 대비해 장비를 정비하고 있다.

주민수색대도 자신들이 살던 마을로 돌아갔고, 날씨 때문에 23일에 철수하지 못했던 군 수색대 9명도 24일 오후 1시께 포카라로 전원 복귀했다.

이에 24일과 25일에는 현지 수색이 아예 이뤄지지 못했다.

엄 대장은 "실종자는 평균 10m 깊이 아래에 묻혀있을 가능성이 있다"며 "더는 할 수 있는 게 없는 것 같다. 눈이 녹을 때까지 기다릴 수밖에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현지 산악전문가들도 "눈과 얼음이 꽁꽁 얼어붙은 상태에서 눈이 오고 추가 눈사태마저 우려되는 상황이라 수색 재개에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사고 현장의 기온은 영하 15도∼영하 19도까지 떨어졌다.

안나푸르나 사고 현장 둘러본 실종자 가족 (포카라[네팔]=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네팔 안나푸르나에서 눈사태로 실종된 한국인 교사 4명의 가족이 지난 20일 오전(현지시간) 헬리콥터를 타고 사고 현장을 둘러본 뒤 포카라 공항을 빠져나가고 있다.

안나푸르나 사고 현장 둘러본 실종자 가족 (포카라[네팔]=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네팔 안나푸르나에서 눈사태로 실종된 한국인 교사 4명의 가족이 지난 20일 오전(현지시간) 헬리콥터를 타고 사고 현장을 둘러본 뒤 포카라 공항을 빠져나가고 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실종자 가족은 수색 재개를 바라는 의사를 신속대응팀 등에 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신속대응팀과 주네팔대사관 등 외교 당국은 지난 23일에는 엄 대장이 직접 가족에게 현장 상황을 설명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24일에는 수색을 마치고 내려온 군 당국 관계자가 가족을 대상으로 현지 사정을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가족은 당국의 수색 잠정 중단 결정에 안타까움과 서운함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한국 외교당국은 현지 군경, 중앙·주 정부 측에 수색이 계속돼야 한다는 입장을 강하게 전달하고 있다.

신속대응팀은 "기상 상황 호전 등 수색 여건 개선 시 네팔 당국과 수색 작업 재개 등 향후 계획을 협의해 나갈 것"이라며 "실종자 수색·구조, 사고자 가족 지원 등 신속한 사태 수습을 위한 영사 조력도 지속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은 지난 17일 오전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산장에서 하산하던 중 네팔인 가이드 3명(다른 그룹 소속 1명 포함)과 함께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엄홍길 대장, KT드론팀이 찍은 눈사태 사고 현장 (포카라[네팔]=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엄홍길 대장의 드론이 찍은 안나푸르나 눈사태 사고 현장 모습. 2020.1.22 [엄홍길 대장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엄홍길 대장, KT드론팀이 찍은 눈사태 사고 현장 (포카라[네팔]=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엄홍길 대장의 드론이 찍은 안나푸르나 눈사태 사고 현장 모습. 2020.1.22 [엄홍길 대장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coo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