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갑자기 '펑' 하더니 펜션에 불…1∼2분 뒤 또다시 폭발"(종합)

송고시간2020-01-26 00: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근 상인·주민 "비명 지르는 모습 목격…파편 튀어 아수라장"

건물 가장자리 편의점 CCTV에 섬광 번쩍·놀란 시민들 모습 보여

동해 펜션 가스폭발 사고 조사 진행
동해 펜션 가스폭발 사고 조사 진행

(동해=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25일 오후 7시 46분께 강원 동해시 어달동의 한 펜션에서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로 9명의 사상자가 발생, 경찰 과학수사요원과 소방 화재조사 요원들이 사고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2020.1.25 momo@yna.co.kr

(동해=연합뉴스) 이종건 박영서 기자 = "갑자기 '펑' 소리가 나서 나와 보니 바로 위층에 불이 나고 있었고, 비명 지르는 게 보였습니다."

설날 저녁 4명이 숨지고 5명이 다친 강원 동해시 펜션 폭발사고 당시 인근 상인 등은 두 차례의 큰 폭발음을 들었고, 폭발로 인한 파편 등으로 현장이 아수라장을 방불케 했다고 설명했다.

펜션 바로 아래층에서 횟집을 운영하는 김모(46)씨는 "설날 저녁 가게에 손님이 있어 서빙하던 중 갑자기 '펑' 소리가 났다"고 말했다.

김씨는 "폭발음에 놀라 밖으로 나와 보니 바로 위층에 불이 붙어있었다"며 "두 사람이 펜션 안에서 비명 지르는 게 보였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김씨는 폭발음에 놀란 상인들과 행인 등이 펜션 주변에 몰려 119에 신고하는 등 안절부절못하는 약 1∼2분 사이 또 한 번의 '펑'하는 폭발음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동해 펜션 가스폭발 사고 브리핑
동해 펜션 가스폭발 사고 브리핑

(동해=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25일 오후 7시 46분께 강원 동해시 어달동의 한 펜션에서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로 9명의 사상자가 발생, 소방 당국 관계자가 현장 상황을 브리핑하고 있다. 2020.1.25 momo@yna.co.kr

김씨는 "두 번째 폭발음이 난 후 펜션 안에 인기척이 없었다"고 말했다.

한 주민도 "펜션 건물 2층에서 갑자기 '꽝'하는 굉음이 들렸다"며 "사고 직후 파편이 사방으로 튀었고 불까지 나 아수라장을 방불케 했다"고 전했다.

사고가 난 건물 1층 가장자리에 있는 편의점 폐쇄회로(CC)TV에는 혼란스러운 당시 상황이 그대로 담겼다.

편의점 밖을 비춘 CCTV에는 첫 폭발로 보이는 빨간 섬광이 번쩍하는 모습이 찍혔다.

곧바로 편의점에서 나온 사람들은 바로 어딘가로 전화를 걸거나 어쩔 줄 모르는 모습으로 2층을 바라봤다.

2차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추정되는 약 1분여 뒤 몇몇 사람들은 황급히 편의점 앞으로 뛰어오는 등 사고 지점에서 벗어나려는 다급한 움직임을 보였다.

[그래픽] 동해 펜션서 가스 폭발 사고 발생
[그래픽] 동해 펜션서 가스 폭발 사고 발생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25일 오후 7시 46분께 강원 동해시 묵호진동의 2층 펜션에서 가스 폭발 사고가 나 9명의 사상자가 났다. 0eun@yna.co.kr

이날 사고는 오후 7시 46분께 동해시 묵호진동의 2층 펜션에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펜션 같은 방 투숙객 남녀 일행 7명이 전신 화상을 입어 강릉과 동해 2곳의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 4명은 숨졌으며, 3명도 중상을 입었다.

이날 사고는 펜션 투숙객 일행 7명이 고기를 구워 먹다 사고가 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등은 투숙객 7명이 사상하고 옆 객실 투숙객 2명이 다치는 등 큰 폭발력이 발생한 점으로 미뤄 가스 배관 이상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 두고 정밀 감식을 벌일 방침이다.

conany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