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3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당 "'윤석열 패싱' 이성윤 즉각 파면해야"

송고시간2020-01-26 15:46

댓글13댓글페이지로 이동

"추미애, 이번 하극상에는 왜 아무런 말이 없나"

윤석열-이성윤 불편한 동거 시작…靑 수사는? (CG)
윤석열-이성윤 불편한 동거 시작…靑 수사는?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자유한국당은 26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윤석열 패싱' 논란과 관련, "즉각 이 지검장을 파면하라"고 요구했다.

한국당 성일종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이 지검장은 검찰 상급자들을 모두 패싱하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만 보고했다. 명백한 하극상"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지검장은 지난 23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자신의 결재 없이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 비서관을 기소했다'는 내용이 담긴 사무 보고를 추 장관에게만 보고해 논란을 일으켰다.

성 원내대변인은 "추 장관은 이 지검장의 하극상을 절대로 그냥 넘어가서는 안 된다"며 "윤석열 총장에게는 본인이 호출했음에도 30분 이내에 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내 명을 거역했다'며 난리더니만, 이번 하극상에 대해서는 왜 아무런 말이 없는가"라고 지적했다.

성 원내대변인은 이 지검장이 문재인 정부 들어 요직을 두루 거친 것을 언급하면서 "그에 대해 알려진 것이라고는 '문재인 대통령의 경희대 법대 후배'라는 것 외에는 별로 없다"며 "이 지검장의 최근 행보들이 선배의 넘치는 사랑에 어떻게든 보답하기 위한 것들도 아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cho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